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불교도·무슬림 유혈충돌 확산 미얀마 비상 선포

미얀마 서부 라카인주에서 발생한 불교도와 무슬림(이슬람교도) 간 유혈 충돌로 10일(현지시간)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또 사태 확산을 막기 위해 11일에는 군대가 전격 투입됐다. 이날 미얀마 국영TV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테인 세인 대통령은 “라카인주의 폭력사태가 통제되지 않을 경우 미얀마의 민주화 개혁이 타격을 받을 수 있다”며 “국민·종교단체·정당·시민단체·언론 등이 정부와 협력해 법을 준수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미얀마 정부가 비상사태를 선포한 것은 지난해 3월 세인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처음이다.

 외신들은 “8일 라카인주에서 최소 4명의 불교도가 무슬림에 의해 피살된 것을 계기로 유혈충돌이 본격화해 현재까지 7명이 숨지고 17명이 다쳤으며 가옥 500채가량이 파괴됐다”며 “현지에서 인권보호 활동을 벌이던 유엔 직원 40여 명도 철수했다”고 전했다.

 반면 무슬림들은 앞선 3일 300여 명의 불교도가 무슬림 10명에게 폭력을 가해 이번 사태가 촉발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불교도 주민들은 당시 폭행당한 무슬림들이 불교도 소녀 강간 사건에 연루돼 있다고 주장했다. 미얀마 전문가들은 “라카인주에서의 뿌리 깊은 종교적 반목이 이번 유혈사태의 배경”이라며 “종교 문제는 민주화 개혁과 함께 미얀마 정부가 해결해야 할 주요 과제”라고 분석했다.

 한편 라카인주는 불교도가 다수를 차지하는 지역으로 유엔은 현지에서 이슬람교를 믿는 소수 민족인 로힝야족 등을 보호하는 활동을 벌여왔다. 하지만 미얀마 정부는 국적이 없는 로힝야족을 외국인으로 취급하고 있으며 미얀마 주민도 이들을 불법 이주민으로 배척하고 있다. 미얀마 내 무슬림은 전체 인구 6000만 명 중 약 4%를 차지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