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갤럭시S3' 29만원…오늘부터 국내 예약 판매

서울 명동의 SK텔레콤 대리점에서 모델이 12일부터 예약 판매되는 갤럭시S3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전자의 신형 스마트폰 ‘갤럭시S3’가 12일부터 국내에서 예약 판매된다.

 SK텔레콤과 KT는 11일 “갤럭시S3 모델에 대한 예약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먼저 SKT는 12일 오전 10시부터 3세대(3G) 모델과 롱텀에볼루션(LTE) 모델을 동시에 판매한다.

3G 모델 예약 판매가는 ‘올인원 54’ 요금제를 선택하고 2년 약정 할인에 가입할 경우 29만원대다. 3G 모델은 온라인 공식 판매처인 T월드샵(tworldshop.co.kr)에서 선착순 5000명을 대상으로 한정 예약 판매된다. LTE 모델은 같은 날부터 온라인 T월드샵과 SKT 대리점에서 예약가입 신청을 받는다. LTE 모델이 출시되면 이 예약가입 순서에 따라 순차적으로 제품을 수령하게 된다. 요금제에 따른 LTE 단말기 가격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SKT 관계자는 “갤럭시 S3는 그동안 해외에서 각국 통신사가 확보한 네트워크에 따라 3G나 LTE 모델 중 한 기종만 출시돼 왔으나 SKT는 3G와 LTE망을 동시에 보유하고 있고 3G 이용 고객이 많은 점을 감안해 단말도 2종 모두 선보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KT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전국 올레 매장과 올레닷컴(preorder.olleh.com)에서 예약 가입을 실시한다. KT는 자사의 기기변경고객이 사용하던 중고 단말을 반납하면 추가 보상할인도 제공할 예정이다. KT도 LTE 모델 단말기 가격은 출시 시점에 공개할 계획이다. 갤럭시S3의 3G 모델은 6월 중, LTE 모델은 7월 중 출시될 예정이다.

 SKT·KT와 달리 LG유플러스는 서둘러 예약 가입을 받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예약한 뒤 오래 기다리게 하는 것도 고객을 배려하지 않는 것”이라며 “LTE폰이 본격 출시될 시점에 임박해 다양한 부가 서비스와 함께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태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