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선 룰 논의 봉쇄 … 박근혜계 마이웨이

11일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가 전북 전주시 전주상공회의소에서 열렸다. 황우여 대표(가운데)가 이혜훈 최고위원(오른쪽)과 의견을 나누는 동안 심재철 최고위원이 다른 안건을 살펴보고 있다. 새누리당은 13명의 위원이 참여하는 경선 관리위 구성안을 의결했으나 비박계인 심 최고위원은 항의 표시로 자기 몫의 경선관리위원 추천을 유보했다. [전주=뉴스1]

김수한 위원장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가 11일 비박근혜계 대선 주자들이 강력히 반대하고 있는 경선관리위원회 출범을 강행했다. 정몽준·이재오 의원과 김문수 경기지사의 ‘경선 보이콧’ 으름장을 일축한 셈이다.

 황 대표는 이날 전주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수한 전 국회의장을 위원장으로 한 경선관리위 인선안을 의결했다. 경선관리위는 앞으로 후보등록 일정 등 경선 관리 업무를 맡게 된다. 위원으론 장윤석·여상규·신성범·함진규 의원과 조갑진 인천 계양갑 당협위원장, 손숙미 전 의원, 유병곤 전 국회 사무처장, 이연주 한국청년유권자연맹 대표, 김진태 맑은물되찾기연합회 사무총장, 이정재 대학총장협의회 부회장, 곽진영 건국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등 12명이 선임됐다. 현역 의원 중 장윤석·여상규·신성범 의원 등 비박계를 일부 포함시켰다. 그러나 비박계인 심재철 최고위원은 경선관리위 출범에 대한 항의 표시로 자기 몫의 경선관리위원 추천을 유보했다.

 이재오 의원은 황 대표를 향해 “오만하고 독선적인 발상으로 경선 관리를 하겠다면 아예 대표직을 내려놓고 특정인 캠프에 가서 대리 역할을 하는 게 맞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 의원은 라디오에 출연해 “(대선 경선) 룰도 합의 안 해놓고 (후보)등록부터 하라는 건 그야말로 억지”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문수 지사 측 김용태 의원도 “비박 3인의 경고에도 경선관리위를 강행한 것은 새누리당이 한 사람 의중에 따라 일방통행되는 일파독재 사당이라는 증거”라 고 비판했다. 정몽준 전 대표 측도 “경선 룰을 바꾸지 않으면 후보등록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당 지도부는 이날 비박계의 반발을 의식해 브리핑에서 “이재오·김문수·정몽준 등 다른 주자들의 경선 관련 의견을 어떻게 수렴할지, 의견 수렴 창구의 형태·방법·규모는 추후 논의하겠다”(서병수 사무총장)고 밝혔다.

 하지만 박근혜계 내부에는 여전히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참여경선)를 하지 않으면 경선에 불참하겠다”는 비박계의 주장을 수용할 수 없다는 분위기가 강하다. 다만 비박계의 요구를 하나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당권파의 오만’으로 비칠 수 있다는 점이 박근혜계의 고민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경선이 무산되는 파국은 막아야 한다”면서 “경선 룰을 논의할 별도의 기구를 만드는 방안도 염두에 둬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별도 기구를 만들더라도 오픈프라이머리를 받아들이기는 어렵다”며 “지역 순회 경선을 하거나 선거인단에서 비당원을 확대하는 방안 등이 양보할 수 있는 마지노선 아니겠느냐”고 밝혔다.

손국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