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데스에 꺾인 ‘블루골드의 꿈’

10일(현지시간) 페루 남부 쿠스코 지역 마마로사산 헬리콥터 충돌 사고 지점에서 구조대원들이 한국인 8명을 포함한 사망자 14명의 시신을 옮기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6일(현지시간) 페루 안데스 산맥 고산지대에서 실종됐다가 나흘 만에 발견된 헬기에 탑승했던 한국인 8명 등 탑승객 14명 전원이 숨진 채 발견됐다. 페루 당국은 헬기 발견 하루 뒤인 10일 산악 구조 전문가와 경찰, 군인 등 육상 구조대 50여 명을 마마로사(Mamarosa)산 4950m의 사고 현장에 투입, 삼성물산 김효준(48) 부장 등 탑승객의 시신을 모두 수습했다. 구조 요원들은 이날 오전 13구를 수습한 뒤 2∼3시간가량 수색 작업을 더 벌인 끝에 나머지 1명의 시신을 발견했다. 한국인 희생자들은 ‘블루골드’로 부상한 수자원 개발 사업을 위해 현지에 파견됐다.

 현지 경찰은 시신을 차량으로 4시간가량 떨어진 오콘가테로 옮긴 뒤 이날 쿠스코의 시신 공치소에 임시 안치했다.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쿠스코에서 법의학자가 참여한 가운데 1차 신원 확인을 거친 뒤 페루 수도 리마로 시신을 운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현지 경찰은 헬기에 탑승한 페루인 헬기 조종사 2명이 구름에 가려진 암벽을 미처 보지 못한 채 고도를 높이다 암벽에 정면 충돌한 것으로 보고 있다. 사고 현장의 거대한 암벽 상단에 검게 그을린 흔적이 남아 있고, 그 아래 헬기의 잔해들이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파손돼 흩어져 있다는 점에서다. 사고가 난 지난 6일 마마로사 산에는 진눈깨비가 심하게 내렸다.

 AP 등 외신들은 “헬기가 폭발하면서 시신들도 많이 훼손돼 유가족들과 DNA 대조 검사로 신원 확인을 해야 한다”고 보도했다. 주 페루 한국대사관은 유족들이 페루에 도착하는대로 시신 운구 및 장례 절차를 협의할 계획이다.

 페루 당국은 사고 직후부터 공군 장성의 지휘 아래 산악 경찰 25명을 투입하고, 수색·의료 대원을 태운 헬기를 현장에 투입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사고 후 닷새 동안 페루 당국은 해발 4900m의 고지대, 시야 확보도 어려운 악천후에도 불구하고 공군과 육군, 경찰 수색대, 최정예 민간 고산구조 특수요원을 투입해 수색 및 시신 수습에 나섰다”며 “사고 현장 인근 마을 원주민들도 도왔다”고 말했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오얀타 우말라 페루 대통령에게 “페루 정부의 적극적 협조에 감사한다. 유가족들이 갑작스러운 사고에도 위안을 얻을 수 있도록 사후 수습에도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는 내용의 친서를 보냈다. 이 대통령은 “탑승자 전원이 유명을 달리한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는 애도의 뜻도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