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9만원밖에 없으면서 어떻게 큰 집에 사세요?' 초등학생 시 화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육사생도 사열과 관련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전 전 대통령을 주제로 한 초등학생의 시가 네티즌들 사이에 화제다.

‘29만원 할아버지’라는 제목의 시는 서울연희 초등학교 5학년생 유승민군이 지은 것으로 지난 5월 열린 ‘5.18 32주년 기념 - 제8회 서울 청소년대회’에서 서울지방보훈청장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시는 초등학생의 시선에서 전 전 대통령에게 궁금한 점을 묻고 있다. 유 군은 “할아버지는 29만 원밖에 없다면서 어떻게 그렇게 큰 집에 사세요?”, “할아버지 집 앞은 왜 허락을 안 받으면 못 지나 다녀요?”, “왜 군인들에게 시민을 향해 총을 쏘라고 명령하셨어요?” 등의 질문을 전 전 대통령에게 던진다.



마지막엔 “얼른 잘못을 고백하고 용서를 비세요. 물론 그런다고 안타깝게 죽은 사람들이 되살아나지는 않아요. 하지만 유족들에게 더 이상 마음의 상처를 주면 안 되잖아요. 제 말이 틀렸나요? 대답해보세요!”라며 훈계도 한다.



네티즌들은 “상식적 반응이 ‘개념’으로 읽히는 세태가 안타깝다”, “상을 준 보훈청장도 대단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다음은 시 전문



29만원 할아버지



우리 동네 사시는

29만원 할아버지

아빠랑 듣는 라디오에서는 맨날 29만원밖에 없다고 하시면서

어떻게 그렇게 큰 집에 사세요?

얼마나 큰 잘못을 저지르셨으면 할아버지네 집앞은 허락을 안받으면 못 지나다녀요?

해마다 5월18일이 되면 우리 동네 이야기가 나오는데

그것도 할아버지 때문인가요?



호기심 많은 제가 그냥 있을 수 있나요?

인터넷을 샅샅이 뒤졌죠

너무나 끔찍한 사실들을 알게 되었어요

왜 군인들에게 시민을 향해 총을 쏘라고 명령하셨어요?

얼마나 많은 시민들이 죽었는지 아세요?

할아버지가 벌 받을까 두려워 그 많은 경찰아저씨들이 지켜주는 것인가요?



29만원 할아버지

얼른 잘못을 고백하고 용서를 비세요

물론 그런다고 안타깝게 죽은 사람들이 되살아나지는 않아요

하지만 유족들에게 더 이상 마음의 상처를 주면 안 되잖아요

제 말이 틀렸나요? 대답해보세요!

29만원 할아버지



- 서울연희초등학교 5학년 유승민 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