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미화 "김미화 교체 문건 있다더라"

사진:김미화 트위터 캡처




개그우먼 김미화(48)의 MBC 라디오 하차 관련,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사찰 문건이 발견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미화는 11일 오전 트위터를 통해 "서울중앙지검 민간인사찰수사팀으로부터 국무총리 윤리지원관실 사찰 문건 중 '2009년 MBC 라디오 김미화 교체 관련 동향 ' 문건이 발견되었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할 말은 많습니다만, 지금 우리는 정의가 상실된 사회를 살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진실이 존중되고 정의가 되살아나는 그날을 기다릴 뿐"이라고 덧붙였다.



김씨는 지난 2009년 6년 간 진행해 오던 MBC 라디오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에서 하차했다. 이후 김씨는 줄곧 자신의 하차에 윗선의 개입이 있다고 주장해 왔다.



앞서 지난 4월에도 김씨는 MBC 노조원들이 만드는 인터넷 뉴스 방송인 '제대로 뉴스데스크'와의 인터뷰에서 "김제동과 같은 시기에 국정원 직원이 2번 찾아 와서 VIP가 나를 못마땅해 한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