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등병' 전두환에 육사생도 사열, 네티즌 성토

전두환 전 대통령 등 5공화국 핵심 인사들이 육군사관학교 기념행사에 참석해 육군사관생도들을 사열한 사실에 네티즌들의 비난이 거세다.



전 전 대통령은 지난 8일 서울 공릉동 육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육사발전기금 200억원 달성' 기념행사에 참석했다. 이 자리는 전 전 대통령을 비롯한 500만원 이상 기금 출연자 160명을 초청, 퍼레이드를 참관토록 한 자리다.



전 전 대통령을 비롯해 장세동 전 안기부장, 김진영 전 육군참모총장, 정호용 전 내무부 장관, 고명승 전 3군사령관 등 5공 핵심 인사들도 대거 참석했다.



이날 임석 상관인 육사 교장 옆자리에 앉아있던 전 전 대통령은 생도들이 단상을 지나면서 "우로 봐"라는 구호를 외치자 생도들에게 거수경례로 화답했다. 이 장면을 담은 캡처 사진은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삽시간에 퍼지며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아울러 "전 재산이 29만원"이라던 전 전 대통령이 육사에 1000만원 이상 발전기금을 출연한 사실이 알려지며 비난 여론은 더욱 확산 되고 있다.



진중권 동양대학교 교수는 11일 자신의 트위터에 "전두환이 육사에 낸 돈, 전액 국고로 환수해야죠. 그거 추징금 내야 할 돈인데…아울러 육사 교장, 이 사태에 책임을 지고 옷 벗어야 합니다. 헌법을 파괴한 반란군 수괴한테 경례를 해요"라고 했다. 한 트위터리안 역시 "내란죄ㆍ반란죄로 실형이 선고된 범죄자가 육사에서 사열한다는 것은 상식조차 없는 일"이라며 "6ㆍ10 민주항쟁을 앞둔 시점에서 그날의 함성이 통곡으로 바뀌는 것 같다"고 비난했다.



비난의 목소리는 인터넷을 넘어 정치권까지 이어졌다. 정치권은 관련자 퇴진을 요구하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정현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같은 날 전북 전주 상공회의소를 방문해 "육사도 신중하지 못한 처사였고, 전 전 대통령 또한 육사 생도들 앞에서 참여하는 것은 부적절했다"고 평했다.



또 5ㆍ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염두에 둔 듯, "아직도 많은 아픔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있고, 그것이 다시 한 번 생생하게 기억나는 사람이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강기정 민주통합당 최고위원 역시 "명예가 생명인 장교 교육기관에서 무기징역 선고를 받고, 이등병으로 강등된 전두환 전 대통령이 사열을 받았다"며 "국가 기강 문란행위"라고 비판했다.



전 전 대통령은 12ㆍ12 쿠데타와 5ㆍ18 광주민주화운동 유혈진압 등의 책임자 및 수 천억원의 비자금 조성으로 1996년 1심 재판에서 사형선고를 받았다. 이듬해 대법원에서 무기징역 및 추징금 2205억원을 선고받았지만, 이 중 1672억원을 아직 내지 않은 상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