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농구선수 하승진 2살 연하와 결혼

프로농구 최장신 센터인 KCC 하승진(26)이 결혼 계획을 발표했다.



KCC구단은 보도자료를 통해 하승진이 훈련소 입소 10일을 앞둔 7월 15일 수원 라마다 호텔에서 결혼한다고 11일 밝혔다.

예비신부 김화영(24)씨는 하승진과 지난 2010년 지인의 소개로 만났으며 1년 6개월의 열애 끝에 결실을 맺게 됐다. 시즌을 마치고 군 입대를 위해 휴식을 취하고 있는 하승진은 결혼 후 입대할 예정이며, 공익근무로 군 복무를 대체한다.



하승진은 "입대 후 훈련기간 동안 떨어져 있어야 하는 점이 안타깝고 미안하지만 한 가정의 가장이 되는 만큼 책임감을 가지고 군복무에 임할 것"이라고 결혼 소감을 밝혔다.



지난 2008―2009시즌 한국프로농구에 데뷔한 하승진은 네 시즌 동안 평균 13.5점 9.1리바운드 1.4블록을 기록했다. 하승진은 네 시즌 동안 KCC에 두 번의 우승을 안기며 리그 정상급 센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