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지석 "박한별 진심으로 좋아해" 지현우 디스 논란

배우 김지석이 유인나에게 공개 고백한 지현우를 패러디해 논란이 일고 있다.



김지석은 11일 오전 주연으로 열연한 영화 '두 개의 달'(감독 김동빈) 제작 보고회에서 최근 핫이슈가 된 지현우의 공개석상 발언을 패러디 했다. 함께 연기한 배우 박한별을 향해 "촬영하는 동안, 지금까지도 박한별씨를 진심으로 좋아합니다"라고 말했다.

김지석의 발언에 박한별은 "아, 멘붕(멘탈붕괴)오네요"라고 대답했다.



이는 배우 지현우가 지난 7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CGV에서 열린 tvN 드라마 '인현왕후의 남자’'팬미팅 자리에서 "팬들 앞에서 고백하고 싶었다"라며

"유인나를 진심으로 사랑한다"고 말한 것을 패러디한 것.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무슨 고백 릴레이냐", "남의 진심을 영화 홍보에 이용하나", "패러디할 게 따로 있지 배려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