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누굴 매니저로 보나" 개그맨 폭로에…

사진=박원순 시장 트위터


박원순 서울시장이 개그맨 김기열을 몰라본 데 대해 트위터에 사과를 했다.



KBS 2TV '개그콘서트'의 코너 '네가지'에서 '인기가 없는 남자'로 출연 중인 김기열은 10일 방송에 출연해, 최근 야구장에서 박 시장과 경호원들이 자신을 알아보지 못했던 일화를 전했다.



그는 "얼마 전 오나미(개그맨)랑 야구장에 갔다. 때마침 박원순 서울시장님이 시구를 하고 관중석에 앉아 계시더라. 악수나 해볼 요량으로 다가갔는데 경호원한테 저지당했다"면서 "그걸 본 시장님이 악수를 청해오셨다. 그런데 손을 쭉 뻗어 오나미랑만 악수하더라. 누굴 오나미 매니저로 보나"라고 말했다.



인기 없는 개그맨의 설움은 좌중을 웃겼고, 이후 박 시장의 반응이 답지됐다.



11일 박 시장은 자신의 트위터(@wonsoonpark)에 "김기열씨, 미안.미안!! 앞으로 개콘 <네가지 인기없는 남자> 열심히 보고 <네가지 인기있는 남자> 만들기에 일조하겠습니다. 약속^^"이라고 적었다.



김진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