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현우 형' 지현수 "동생 남자다운 모습에 놀라…걱정할 일 없어"

연락 두절된 지현우를 대신해 형 지현수가 동생에 대해 입을 열어 화제다.



그룹 넥스트 멤버인 지현수는 11일 자신의 미니홈피에 "내 개인적으로 지금껏 동생이 해 온 작품 중 베스트로 꼽는 작품"이라고 했다. 자신의 동생 지현우가 출연한 tvN 드라마 '인현왕후의 남자' 얘기다.



그는 "현우 본인도 다른 작품들보다 애정과 노력을 남다르게 느꼈던 것 같다. 케이블TV란 제한은 여 주인공의 캐스팅마저 힘들게 했고 감독과의 사전 미팅 후 현우가 여배우 캐스팅에 나서 직접 연락을 하고 여기 저기 대본을 보내기도 했다"며 "그렇게 우여곡절 끝에 너무 좋은 작품이 만들어졌고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그들의 모습에 박수를 보내며 막방(마지막 방송) 단관(단체 관람)시엔 나조차 만감이 교차했다"고 밝혔다.



지현수는 동생의 '깜짝 고백'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마치 고백처럼 되어버린 동생의 솔직하고 남자 다운 답변에 놀랍기도 했다. 현재 둘의 관계는 당사자들이 언급하도록 하고 현 영장이 7월인 건 사실이나 군 입소 시기는 미정이며 연락이 두절되어 걱정 끼치는 일 또한 없다는 걸 혹 염려해주시는 분들께 말씀드리고 싶을 뿐이다"라고 전했다.



지현우는 7일 유인나와 함께 했던 tvN 드라마 '인현왕후의 남자' 종방 파티에서 유인나에게 깜짝 사랑고백을 했다. 이후 소속사를 통해 7월 3일 입대 사실을 알렸고 파문이 커지자 계속 휴대폰을 꺼놓은 채 연락이 끊긴 상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