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4대 미녀, 못생긴 초상화의 비극

사진=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언빌리버블 스토리’ 화면 캡처
 



중국 4대 미녀 ‘왕소군’의 비극이 전파를 탔다.



지난 10일 MBC ‘신비한 TV 서프라이즈-언빌리버블 스토리’에서는 중국 4대 미녀 ‘왕소군’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기원전 33년 한나라 황제 원제는 산책 도중 궁녀 왕소군의 비파 타는 모습을 보고 한 눈에 반했다. 왕은 밤낮 없이 왕소군을 찾아다녔지만 찾지 못했다.



당시 흉노의 호한야 선우(왕에 해당)는 원제에게 “공주를 달라”고 요청했고, 원제는 후궁 중 얼굴이 못 생긴 것으로 그려진 왕소군을 선택했다. 원제는 후궁을 간택할 때 그림을 보고 선정했는데, 황실 화공 모연수가 가난으로 뇌물을 주지 않는 왕소군의 얼굴을 못생기게 그렸던 것이다.



나중에 이 사실을 알게 된 원제는 모연수를 극형에 처하게 하고, 왕소군을 그리워하다 3개월만에 생을 마감했다. 왕소군도 북방에서 원제와 조국을 그리워하다 유명을 달리했다. 왕소군의 이야기는 이백 등 중국 문필가들의 작품 주제가 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