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효리 "채식 강요할 생각도, 육식 비난할 생각도 없다"

가수 이효리가 해명에 나섰다.



이효리는 10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콘서트 진행 중 트위터를 열어 보니 제가 낮에 올린 글이 이렇게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네요"라며 "저는 육식을 반대하지 않습니다.



육식하는 사람도 전혀 나쁘다 생각하지 않아요. 다만 공장식 사육을 반대할 뿐입니다. 잘 자란 동물을 먹는 것이 사람에게도 좋으니까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자극적인 기사로 오해하지 말아주세요. 전 채식을 강요할 생각도 육식을 비난할 생각도 없습니다. 다만 우리가 먹는 고기가 어떻게 식탁에 오르는지 알았으면 하고 그런 글을 쓴 것입니다"라고 해명했다.



앞서 이효리는 이날 오전 트위터에 "불편하다고 외면하지 마세요. 이 세상에 벌어지고 있는 우리가 먹고 있는 진실을 보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 글에 대해 채식주의자인 이효리가 육식주의자들을 비판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