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 이용훈, 부정투구 논란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투수 이용훈이 부정투구 논란에 휩싸였다.



이용훈은 1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기아(KIA) 타이거즈와의 홈경기에서 6-3으로 앞서던 8회 무사 1루 상황에 구원등판 했다. 이범호를 삼진으로 잡고 최희섭에게 병살타를 유도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롯데는 6-3 스코어를 끝까지 지켜 기아를 물리쳤다.

하지만 이날 중계를 맡았던 방송사 카메라에 이용훈이 공을 입에 가져가 무는 장면이 잡혀 논란을 불렀다. 중계진과 시청자들은 이 장면을 목격했으나 현장에서 심판과 팬들은 이를 포착하지 못했다. 경기는 이용훈에 대한 제지 없이 그대로 진행됐다.



공에 상처를 내는 행위는 야구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볼 수 있다. 공의 표면에 작은 흠집을 내면 공의 움직임이 달라질 수도 있다.

논란이 커지자 이용훈은 “실밥과 가죽 사이의 이물질을 제거한 것”이라며 부정 투구 논란은 오해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공에 실밥과 가죽이 연결되는 부분에 작은 구멍이 있다. 어제의 경우 그 부분에 작은 실이 삐져나와 입으로 제거한 것 뿐“이라며 ”평소에도 실밥을 물어뜯은 것이 아니라 실밥 주변에 잔실이나 공표면에 본드 등 이물질이 묻어있는 경우 깔끔하게 제고하고 공을 던지는 습관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용훈은 ”논란이 될지는 전혀 몰랐다. 앞으로 이런 상황이 나오면 내가 처리하는 것이 아니라 바로 새 공으로 교체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