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북 의학용어, 외국어나 다름없죠 ”

“북한의 의학용어는 러시아어나 순 우리말이 많죠. 위급한 수술을 할 때는 외국어나 다름 없는 것입니다.”



서울대 통일의학센터 문 열어

양측 의료계 이질감 해소 나서

서울대 의과대학 이왕재(57·해부학) 교수는 10일 “남북 분단 60여년 동안 정치ㆍ경제ㆍ사회 분야 뿐 아니라 의료체계와 관련 법제에도 큰 차이가 생겼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교수는 서울대 의대가 11일 문을 여는 ‘통일의학센터’의 초대 소장이다.



통일의학센터는 남북 의료계의 이질감을 줄여 통일 이후 순탄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취지에서 설립하게 됐다. 그동안 북한 주민을 상대로 한 의료 지원 등 민간 교류는 있어 왔지만 중장기적 관점에서 남북 의학계에 대해 연구하는 기관이 설립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통일의학센터는 앞으로 남북한 보건의료의 연구ㆍ교육ㆍ정책 업무를 통해 통일 후 로드맵을 만들어 유관기관과 공유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 말까지 의학용어 차이 등 남북한 의료계 곳곳의 다른 점을 파악하기로 했다. 이 교수는 “음모가 난 부분을 우리는 치구(恥丘)라고 하지만 북한에선 불두덩이라고 한다”며 용어의 차이를 소개했다. 또 정부의 허가를 얻어 북한 의과대학과 학문교류도 추진할 예정이다.



통일의학센터에는 탈북자 출신으로 현재 서울대 의대에 재학 중인 석ㆍ박사 과정 의사 3명을 포함해 서울대 의대 교수, 시민단체 인사 등 20여 명이 참여한다. 11일 오후 2시 서울 연건동 서울대 의대 본관 3층 대강당에서 개소식을 열고 ‘통일한국 의료통합 현황과 발전방안’이란 주제로 기념 심포지엄을 연다.



이가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