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漢字, 세상을 말하다] 廉恥 염치

뻔뻔한 사람들이 너무 많다. 염치(廉恥)를 모르는 사람들이다. 타인에게 자기 잘못을 떠넘기고, 비방한다. 이런 몰염치(沒廉恥)한 사람들이 많을수록 사회는 시끄럽고 어지러워진다. 한자 ‘廉恥’는 ‘廉操(염조)와 知恥(지치)’의 약자다. ‘청렴하고, 지조를 지키고, 수치심을 아는 것’을 뜻한다.



성현들은 ‘수치심을 아는 것(知恥)’에서 인간의 도리가 비롯된다고 말하고 있다. 공자는 중용(中庸)에서 ‘학문을 즐기는 것은 지혜에 가까워지는 것이며, 힘써 행하는 것은 인(仁)에 가까워지는 것이다. 또 수치를 아는 것은 용기에 가까워지는 것(好學近乎知, 力行近乎仁, 知恥近乎勇)’이라고 했다. 염치가 있어야 용기가 생기고, 용기가 있어야 자기 잘못을 스스로 바로잡을 수 있다는 얘기다. 맹자도 염치를 강조하고 있다. 그는 “인간이라면 반드시 염치를 몰라서는 안 된다(人不可以無恥)”며 “염치를 몰랐다가 아는 것으로 발전하는 것이 곧 몰염치에서 벗어나는 것(無恥之恥, 無恥矣)”이라고 했다.



‘염치’를 국가 기틀의 하나로 끌어올린 이는 춘추전국시대 제(齊)나라의 제상이었던 관중(管仲)이었다. 그는 ‘예(禮)·의(義)·염(廉)·치(恥)’를 일컬어 국가의 4가지 기강(四維)이라 했다. 관자(管子) 목민(牧民)편은 ‘예(禮)는 행동이 절도를 벗어나지 않는 것이요, 의(義)는 사상이 도덕적 표준에 부합하는 것이고, 염(廉)은 자기의 결점이나 잘못을 감추지 않는 것이요, 치(恥)는 스스로 창피함을 알아 부정한 일을 하지 않는 것’이라고 했다.



춘추전국시대에도 염치없는 인간은 많았나 보다. 순자(荀子)는 그런 자를 엄히 다스려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순자 수신(脩身)편에는 “염치를 모르면서 음식만 축내는 사람(無廉恥而嗜乎飮食)은 아주 악질적인 사람이라고 할 수 있다(則可謂惡少者矣). 이들이 형벌을 받아 사형에 처해지는 것도 가능하다 할 것이다(雖陷刑戮可也)”라고 했다.



최근 국회에 입성한 종북 좌파들의 행동을 보노라면 왜 공자와 맹자가 ‘염치’라는 말을 강조했는지 알 수 있겠다. 뻔히 드러난 비례대표 경선 투표 부정에 대해 발뺌을 하고, 빗발치는 사퇴 요구를 깔아뭉개니 말이다. 그들은 자신의 허물을 밝힐 용기가 없어 보인다. 먼저 염치부터 챙겨 볼 일이다.



한우덕 woody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