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페루서 한국인 8명 탄 헬기 연락두절…실종 위치 파악

[앵커]



페루에서 건설 현장을 시찰하고 헬기로 이동하던 한국인 8명이 사고로 연락이 끊겼습니다.



자세한 소식, 정제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외교통상부는 페루에서 한국인 8명이 탄 헬리콥터가 연락 두절됐다고 밝혔습니다.



헬기는 남부 푸노 지역에 있는 수력발전소 건설현장을 시찰하고 쿠스코 지역으로 이동하다, 현지시각으로 지난 6일 저녁 7시 반쯤 연락이 끊겼습니다.



헬기에는 삼성물산 직원 3명, 한국수자원공사 직원 1명, 한국종합기술 직원 2명, 서영엔지니어링 소속 2명 등 한국인 8명을 포함해 모두 14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AFP 통신은 한국인이 11명 탑승했다고 전했고, 신화통신은 12명이 탔다고 보도하는 등 정확한 탑승 인원 파악에 혼선을 빚고 있습니다.



[피구에로아/수색대 요원 : (실종 헬기가 있는) 지역은 산악지대이면서 밀림지대이기도 합니다. 수색대는 그 부근에서 세 군데로 나눠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페루 현지 공군은 GPS 즉, 인공위성위치정보 신호를 토대로 헬기가 실종된 위치를 파악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실종 헬기가 있을 것으로 보이는 지역이 해발 4천 미터가 넘는 산악지대인데다 기상악화로 수색대가 접근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했습니다.



외교 당국은 연락이 두절된 한국인들의 가족에게 연락을 취하는 한편, 소속 기업들과 함께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페루 한국인 탑승 실종 헬기 위치 잠정 확인"페루서 한국인 8명 탄 헬기 연락 두절…수색에 난항한국인 8명 탄 헬기 페루 마추픽추서 실종페루서 한국인 8명탄 헬기 연락두절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