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한길 “색깔론 안 돼” … 라이벌 이해찬 두둔

민주통합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김한길 후보는 6일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인권법을 계기로 신공안정국을 조성하려는 새누리당의 불순한 의도에 대해 강력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그는 “새누리당이 이해찬 후보에게 퍼붓는 색깔 공세는 현 정부의 무수한 실정을 감추는 한편 박근혜 대통령 만들기를 위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는 북한인권법 제정이 내정간섭이라고 한 이 후보에 대해 국회에서 의원자격심사 절차를 밟을 수도 있음을 예고했다.

 그러자 김 후보가 당권 경쟁자인 이 후보를 두둔하고 나선 것이다. 한국노총이 자신에 대한 지지 선언을 하는 등 경선 승리 가능성이 높아진 데 따른 자신감이 깔려 있는 것 같다. 9일 전당대회를 앞두고 정국이 ‘이해찬 대 새누리당’ 구도로 흘러가는 걸 경계한 것일 수도 있다. 새누리당과의 전선을 자신이 잘 이끌 수 있음을 보여주면서 이 후보 중심으로 지지층이 결집할 가능성을 차단하려 했다는 얘기다.

 김 후보는 이석기·김재연 의원 제명과 관련해선 “미국에서 ‘플레이보이’ 같은 음란물을 공공도서관에 비치할 것인가에 대한 논란을 지켜본 적이 있는데, 비치할 때 오는 문제점보다 개인의 권한을 제약할 때 생기는 문제점이 훨씬 크기 때문에 제재하지 않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며 “국가관에 의심이 간다는 의혹만 갖고 의원을 자르기 시작하면 허구헌 날 의원 자격문제로 날을 샐 것”이라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