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죽다가 살아난 위스콘신 주지사

스콧 워커(44·사진·공화) 위스콘신 주지사가 5일(현지시간) 실시된 주지사 주민소환선거에서 승리해 회생했다. 그는 미국 역사상 세 번의 주지사 주민소환선거에서 처음으로 살아난 주인공이다.



소환 선거 승리 … 미 역사상 처음

 워커 주지사는 지난해 공무원 노조의 권리를 대폭 축소시킨 입법안을 통과시켜 전국적인 논란을 촉발했다. 민주당과 노조 측은 지난해 11월부터 약 100만 명으로부터 소환청원 서명을 받아 워커 주지사를 소환 심판대에 세웠다.



 CNN 등 미 언론은 큰 표 차이로 워커 주지사가 민주당 후보인 톰 배럿 밀워키 시장을 이겼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올가을 대선에서 전략지역으로 분류되는 위스콘신주에서 공화당 주지사가 승리함에 따라 공화당 대선후보인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의 선전 여부가 주목된다.



 워커의 회생은 그를 강력히 지원한 공화당과 보수성향 유권자 운동 ‘티파티’의 승리라는 평가가 나온다. 1984년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이 이곳에서 승리한 이후 처음으로 위스콘신주에서 공화당 대선후보의 승리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미국 대선에서 경제가 유권자들의 최대 관심사로 떠오른 상황에서 롬니는 예산 감축과 감세를 추구하는 티파티 운동을 전국적인 규모로 키울 것을 약속했다. 롬니는 워커의 승리가 위스콘신을 넘어 전국적으로 공화당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롬니는 “워커는 시민들과 납세자들이 노조 지도자들에 의해 부과되는 정부 비용에 맞서 싸울 수 있다는 점을 증명했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