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충전엔 산음휴양림·수원화성·여강 …

천천히 길을 걸으며 주변을 둘러보다 보면 일상에서 지친 몸과 마음이 한결 달래진다. 경기도내에는 걷기 좋은 길이 많다. 경기관광공사가 3일 ‘걷기 좋은 아름다운 경기도 길’ 7곳을 소개했다.



걷기 좋은 경기도 길 7곳

 5㎞가 넘는 수원 화성의 성곽을 따라 걷다 보면 마치 200여 년 전으로 돌아간 듯한 착각이 들 정도다. 그만큼 성곽이 잘 복원돼 있다. 안양유원지도 찾을 만한다. 2003년 시작된 안양 공공예술 프로젝트 덕에 세계적인 예술가들의 작품이 설치되면서 산속 갤러리가 됐다. 삼성천과 삼성산 등산로가 있어 자연 속 갤러리를 마음껏 즐길 수 있다.



 도시를 조금만 벗어나면 호젓한 자연 휴양림이 많다. 양평군 단월면에 있는 산음휴양림은 오전 10시~오후 4시 사이가 삼림욕하기에 제격이다. 숲 해설가의 설명을 들으며 1.5㎞의 숲길을 걸을 수 있다.



 예부터 여주를 지나는 남한강 물줄기를 여강이라고 불렀다. 김소월의 동시 ‘엄마야 누나야 강변 살자’의 금모래 반짝이는 강변이 여강이라는 설도 있다. 그만큼 모래가 곱고 눈부시다. 여강길 코스는 짧게는 15.4㎞에서 22.2㎞까지 3개가 있다.



 오산의 독산성 삼림욕장은 많이 알려지지 않아 호젓한 산책을 즐기기에 제격이다. 입장료나 주차료를 따로 받지 않는다. 오전 11시~오후 3시 사이가 삼림욕에 적당하다.



 호암미술관에선 한국 전통정원의 정수를 만날 수 있다. 호암정과 네모 반듯한 연못, 석탑, 불상 등이 어우러진다. 남양주 운길산 남쪽 정상 부근에 있는 수종사는 다산 정약용 선생이 차를 마시러 즐겨 찾았던 곳이다.



유길용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