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름철 복통 주의보

여름철이 되면 복통을 호소하는 아이들이 늘어난다. 차가운 음료수와 빙과류를 자주 먹거나 날씨 탓에 상한 음식을 먹어 배탈이 나는 경우도 많다. 자주 배가 아프다고 토로하는 아이들의 상태를 정확히 진단해 건강하게 여름을 나는 방법을 알아보자.

 배탈과 설사가 없어도 자주 배가 아프다고하는 아이는 비위의 기운이나 장이 허약한 것이 원인일 수 있다. 아이누리한의원(노원점) 노병진 원장은 “기력이 약한 아이는 장염에 잘 걸리고 소화능력이 떨어져 식욕과 성장이 부진할 수 있다”며 “체질에 맞는 보약 처방과 소화가 잘되며 영양가가 높은 음식을 섭취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과식·야식 피하고 콩·카레로 속 따뜻하게

 특히 여름에는 주방 위생이 불결하고 찬 것을 자주 먹다보니 잦은 배탈·설사에 시달릴 수 있다. 여름에는 몸의 땀구멍이 열려 있어 몸 안의 따뜻한 기운이 체외로 빠져나가 피부는 뜨겁지만 정작 몸 속 기운은 차갑다. 이러다보니 아이는 몸의 열기과 더위를 식히기 위해 찬물이나 빙과류, 냉방이 잘 된 곳을 찾게 된다. 결국 속이 더 차가워져 소화기 질환에 시달리고, 면역력도 떨어진다. 따라서 소화에 지장을 주는 음식이나 과식, 야식을 피하는 것이 좋다. 찬 음식을 삼가하고 속을 따뜻하게 보할 수 있는 식품을 선택하도록 한다. 삼계탕은 인삼과 닭고기, 찹쌀을 함께 섭취할 수 있어 제격이다. 대추·벌꿀·생강·계피·콩·카레(강황)도 속을 따뜻하게 보하는 데 도움이 된다.

 엄마의 마사지는 아이에게 정서적 안정감을 주며 위장의 운동을 도와준다. 혈액순환이 촉진돼 통증을 가라앉히고 소화를 돕는다. 스트레스로 배가 아픈 경우는 그 원인을 찾아 해결해주는 것이 효과적이다.
 
무·브로콜리·고구마·미역 변비에 도움

 소아 변비 환자도 늘고 있다. 인스턴트 음식을 자주 먹거나 불규칙한 식사·편식·폭식 등이 원인이다. 학교와 학원 등으로 하루 일과가 빠듯하거나 학습 스트레스로 인해 변비가 생기기도 한다. 변비는 확실한 의학적 기준이 없다. 개인차가 있어 며칠 동안 대변을 보지 못해도 불편하지 않다면 변비라고 하지 않는다. 반면 매일 대변을 봐도 불편한 느낌이 있다면 변비라고 할 수 있다.

 노 원장은 “변을 보고 싶은 신호가 왔을 때 참게 되면 다음 신호가 오기까지 한참 걸리고 그 사이 장의 수분이 빠져나가면서 변이 딱딱해진다”고 말했다. 변을 보고 싶은 신호를 참지 말고, 제때 식사를 해 충분한 수분을 섭취해야 한다. 그는 “위와 장에 쌓인 노폐물과 열기를 한약으로 다스리면 아이가 밥을 잘 먹고 변도 잘 보게 된다”고 덧붙였다. 무·브로콜리·상추·감자·고구마·사과 등에 섬유질이 많고, 다시마·미역·김 등의 해조류도 변비 해소에 도움이 된다.

▶ 문의=1599-1275, www.soaworld.com



Tip 속을 따뜻하게 만드는음식

● 찹쌀죽 - 찹쌀은 성질이 따뜻하고 소화가 잘 돼죽으로 만들어 먹으면 소화기를 튼튼히 해준다.

● 구기자차 - 대추와 구기자에 물을붓고 진하게 우러날 때까지 달인다. 구기자는 위와 장을 튼튼하게 한다.

● 마죽 - 마는 독성이 없고 위장을 편하게 한다. 쌀가루로 흰죽을 쑤다가 죽이 끓으면 마 가루를 넣고 5분간 더 끓인다.

● 구운 밤 - 간식으로 군밤을 5알 정도 먹으면오랫동안 설사를 하는 아이들에게 도움이 된다.

● 따뜻하고 미지근한 물 - 차가운 물은 속을 차게 만들어 좋지 않다. 따뜻한 물은 위장을 따뜻하게 만들기 때문에조금씩 자주 먹는것이 좋다.

※도움말=아이누리한의원(노원점)

<채지민 PD myjjong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