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런던 32 올림픽 D-50] 내가 다 보고 있다

“최종 엔트리 결정 직전에 치르는 마지막 평가전이다. 경기 결과에 따라 내 구상에 변화가 생길 수도 있다.”



홍명보팀 오늘 시리아와 평가전
올림픽 최종엔트리 마지막 점검

 홍명보(43·사진) 올림픽축구대표팀 감독이 중동의 복병 시리아와의 평가전을 앞두고 참가 선수들에게 선전을 당부했다. 시리아전 활약 여부가 최종 엔트리 합류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분명히 밝혔다.



 올림픽축구대표팀은 7일 오후 8시 경기도 화성에 있는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시리아 23세 이하 대표팀과 평가전을 치른다. 시리아는 런던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C조에서 2위에 그쳐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그러나 만만히 볼 상대가 아니다. 최종예선 당시 일본전 승리(2-1)를 포함해 4승2패의 좋은 성적을 거뒀다.



 홍명보 감독은 이번 경기를 국내파 위주로 치른다. 본선 무대에서는 해외파 멤버들이 주축을 이룰 가능성이 크지만 뒤를 든든히 받칠 백업 멤버들을 확보하는 것 또한 중요한 과제다. 홍 감독의 시선은 최후방과 최전방을 향한다. 우선 중앙수비수들을 집중적으로 관찰할 계획이다. 주장 겸 핵심 수비자원인 홍정호(23·제주)가 왼 무릎 후방 십자인대 부상을 당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비상이 걸렸다. 시리아전 멤버들 중 중앙수비 자원은 장현수(21·FC 도쿄)·황석호(23·히로시마 산프레체)·임종은(22·성남)·김기희(23·대구) 등 4명이다. 이들을 우선 테스트 대상에 올려 개인 기량과 조직력을 점검한 뒤 미흡할 경우 와일드카드(23세 초과 선수)를 사용한다는 것이 홍 감독의 복안이다.



 최전방 스트라이커 자리도 고민이다. 김현성(서울)과 김동섭(이상 23·광주)이 있지만 소속팀에서 백업 역할에 그쳐 경기 감각이 떨어져 있다. 홍 감독은 와일드카드로 박주영(27·아스널)을 선발해 골 결정력을 보완할 생각이지만 박주영이 소집 요구에 응할지는 미지수다.



 홍 감독은 시리아전을 앞둔 6일 공식 기자회견에서 “최종 엔트리 선정과 관련해 정해진 것은 없다”면서 “준비가 잘된 선수에게 기회를 준다는 원칙에 변함이 없다. 각자가 가지고 있는 장점을 최대한 어필하라”고 주문했다. 홍 감독은 7월 2일 최종 엔트리 18명의 명단을 발표할 예정이다.



화성=송지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