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낙태 줄일까?…사후피임약 약국 판매, 논란의 쟁점

지금 제가 들고 있는 약이 사후 피임약입니다.



이 약을 처방전 없이 살 수 있는 일반약으로 바꾸는 문제를 놓고 종교계와 의료계에서 논란이 뜨겁습니다.



세가지 쟁점, 그 첫번째는 '윤리와 생명 존엄성'입니다.



먼저 가톨릭 교회의 얘기를 들어볼까요!



[송열섭/천주교 주교회의 생명윤리위원회 총무신부 : 사후피임약의 약리는 수정란이 자궁내막에 착상한 것을 막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사후 피임약은 낙태약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이고. 인간 생명을 침해하는 것입니다.]



낙태를 살인이라고 보는 가톨릭에서는 사후피임약은 결코 인정할 수 없다는 건데요.



반면 여성계는 성폭력 등 원치않는 임신으로 피해를 입을 여성의 건강과 삶이 더 중요하다고 주장합니다.



[이화영/한국여성의전화 성폭력상담소장 : 사후 피임약을 처방전없이 구입하게 되면 여성이 자기 몸에 선택권과 건강권을 확보하게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두번째 쟁점은 실효성입니다.



약사들은 어차피 여성들이 사후 피임약을 사용하는 현실에서 효과를 높이려면 신속하게 구입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김동근/대한약사회 홍보이사 : 사후피임약 설명서 보면 72시간안에 복용한다고 돼있지만 더 자세히보면 12시간안에 복용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돼 있습니다. 그런 측면에서 볼 때는 사고자하는 분의 접근성을 높이는 것이 사후 피임약을 쓸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입니다.]



그러나 의사들의 생각은 크게 다릅니다.



[신정호/산부인과학회 사무총장 : 응급피임약은 정상적인 피임방법과 달리 피임 실패율이 15%로 높습니다. 원치 않는 임신과 낙태율 감소에 효과가 없음이 이미 여러나라에서 증명됐습니다.]



세번째 쟁점은 여성 건강에 미치게 될 영향입니다.



약사회와 산부인과의사회의 의견 각각 들어보시죠.



[김동근/대한약사회 홍보이사 : 일부 부작용이 있지만 대체적으로 48시간이내에 사라지고요, 1회 복용으로는 큰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습니다.]



[신정호/산부인과학회 사무총장 : 사전피임방법을 소홀히 하게 되기 때문에 골반염이나 성병 등이 증가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원치 않는 임신이 증가할 수 있기 때문에 거기에 대한 부작용도 심각할 수 있습니다.]



사후 피임약의 일반약 전환은 오는 7일 결정되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사후피임약 결론 낸다…7일 발표 앞두고 찬반 논란복지부, 처방전 없이 '사후피임약' 약국 판매 검토여성 선택권vs태아 생명권…뜨거운 감자 '사후피임약'미국은 사후피임약 마트에서 판매…의료보험도 적용주말하루 5~6명 사후피임약 찾아 … 처방전은 1명뿐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