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 아이 과학 상상력 키우기 2012 국토해양기술대전

과학에 관심이 많은 자녀들에게 다양한 관련 볼거리를 제공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국토해양부가 주최하고 한국해양과학기술진흥원과 한국건설교통기술평가원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2012 국토해양기술대전’이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에서는 과거부터 미래까지의 국토·교통·해양 관련 기술 산업의 면모를 총망라해 볼 수 있다. 전시회, 오픈 포럼, 연구성과 발표회, 투자유치설명회 같은 학계·기업 전문가들을 위한 행사에 학생, 가족단위 관람객들이 배우고 즐길 수 있는 전시회와 부대 행사도 풍성히 마련됐다.



즉석 얼음과자, 풍력 레저보트…4개 테마관 체험거리 풍성

세계 최고의 초고층 건물 시공기술을 보고 싶다면 행사장 중 ‘국토관’을 찾으면 된다. 이 곳에서는 또한 한옥의 대중화를 위한 신기술이 적용된 실물크기 모형 하우스도 전시된다. ‘교통관’의 배터리교환방식 전기버스 모형이나 430km/h급 초고속열차 모형은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110여 개 기관 참여 연구 성과 대거 선보여



 ‘해양관’에서는 머리카락을 나게 하는 헤어케어 시제품이나 여러 기능을 가진 화장품들이 선보인다. 모두 해양바이오산업을 통해 탄생한 제품들이다. 또 풍력 레저보트, 선박운항 시뮬레이터도 전시돼 눈을 즐겁게 한다. 해양관 안에는 극지 연구소 홍보관도 꾸려진다. 남극 제2기지 건설 사업을 소개하고 쇄빙 연구선 아라온호의 모형을 보여준다.



 행사 중 진행되는 어린이 과학교실에서는 액체질소로 즉석얼음과자를 만들어 먹을 수도 있고, 축포를 쏘아 올릴 수도 있다. 공기대포로 촛불을 끄며 공기의 흐름을 직접 눈으로 볼 수도 있다. 또한 작용-반작용 풍선 릴레이를 통해 공동체 단합의 정신을 배우는 기회도 주어진다.



 이번 전시는 110여 개 기관이 참여해 국토관·교통관·해양관·특별관의 총 4개 테마관으로 이뤄졌다. ‘국토해양 R&D, 미래를 향한 녹색 발걸음’이라는 슬로건에 맞는 다양한 연구 성과물을 선보이며 체험관에서는 국토해양 R&D기술을 체험하고 실험에 직접 참여할 수 있다.



 가족단위의 일반인과 관심 있는 학생들을 위한 볼거리, 즐길거리도 풍부하다. 개막식 축하공연에서는 ‘마르코 템페스트의 아이팟 마술’을 볼 수 있다. 멀티미디어를 이용한 쌍방향 연출로 유명한 마술이다.



 명사와 함께 하는 점심은 어떨까. 세계적 석학인 미하일 트립(독일 슈투트가르트대학 건축도시계획과 명예교수), 케네스 셔먼(미국해양대기관리처 세계대양생태계프로그램감독)이, 녹색도시공모대전 수상자 및 해양과학 분야에 관심 있는 학생들과 함께 ‘명사와의 점심식사’ 시간을 갖는다.



 ‘독도 심해 탐사’ ‘미래의 도시와 건축’‘바다의 길, 미래의 길 해저터널’처럼 국토해양 R&D분야의 과학 영상물이 방영되는 ‘시네마 라운지’도 행사 기간 동안 전시장(Hall D) 내 오픈스테이지에서 운영된다. 행사 마지막 날인 9일에는, 경품을 내건 퀴즈 이벤트 ‘국토해양 R&D 골든벨’이 열려 국토해양 R&D 분야의 관심도를 높일 예정이다.



 한편 주최측 관계자는 “일반인들 참여 프로그램 외에, 전문가들을 위한 세미나·R&D 우수성과 발표회·기술이전설명회·투자유치설명회는 전문가와 기업인들에게 큰 도움을 주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 문의=02-2152-5004





<김록환 기자 rokan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