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갤럭시S3 분해해보니,아이폰4S와 같은…



[사진=아이픽스잇]




[사진=아이픽스잇]




[사진=아이픽스잇]




[사진=아이픽스잇]




[사진=아이픽스잇]


지난달 29일 출시된 삼성전자의 차세대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3’가 아이폰4S와 같은 카메라 센서 부품을 사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미국 인터넷 매체인 씨넷은 1일(현지시간) 갤럭시S3를 분해한 반도체 시스템 분석 전문업체 칩웍스와 모바일 수리 전문사이트 아이픽스잇의 글을 인용해 이같은 내용을 전했다.



이 매체는 갤럭시S3에 적용된 칩 가운데 최대 4.8인치 스크린을 움직이는 쿼드코어 프로세서와 소니카메라에 주목했다.

갤럭시S3가 엑시노스 4 쿼드코어와 대용량 2100mAh 배터리 등을 채택했다는 것은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다. 하지만 갤럭시S3의 800만화소 카메라에 대해서는 아직 알려진 바가 없었다.



분해 결과 갤럭시S3에 적용된 카메라 센서는 소니가 제조한 BSI(backside illuminated) CMOS 센서였다. 이 센서는 소니의 스마트폰 엑스페리아 아크에 먼저 장착된 것으로 아이폰4S에도 사용된 것이라고 매체는 설명했다. 애플은 아이폰4S 발표 당시 800만 화소의 고품질 카메라 센서를 크게 부각시켰다.



이밖에 갤럭시S3의 2100mAh의 배터리는 아이폰4S에 있는 1420mAh 배터리나 갤럭시넥서스의 1750mAh배터리보다 큰 것으로 나타났다.

디스플레이의 경우도 일부 13인치 노트북 수준의 해상도를 갖고 있었다. 갤럭시S3는 4.8인치 스크린에서 1280x720픽셀의 해상도를 가진다. 터치스크린과 관련해서는 더 좋은 터치 응답을 보여주고 더 밝은 이미지를 구현하지만 충격 저항은 이전과 같았다고 매체는 전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달 30~31일 이틀간 갤럭시 S3 LTE 통신사별 모델의 전파인증을 마쳤다. 이에 따라 앞서 전파인증을 마친 갤럭시S3 3G 모델은 이달 중순에, LTE 모델은 이르면 이달 말 출시될 전망이다.



채승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