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탈북자 XX가…" '막말 파문' 통진당 임수경, 결국



















탈북청년연대 백요셉(28) 사무국장이 서울 종로의 모 식당에서 만난 임수경 민주통합당 의원과의 대화 내용을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임 의원은 탈북자인 백 사무국장에게 “근본도 없는 탈북자XX들이 대한민국 국회의원에게 개긴다” 같은 폭언을 퍼부은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백씨가 공개한 페이스북 글에 따르면 백씨는 지난 1일 서울 종로구 모 식당에서 2~3명의 남성들과 함께 술을 마시고 있는 임 의원을 발견한 뒤 찾아가 휴대폰으로 함께 사진을 찍었다.



잠시 후 식당 종업원이 “잘못된 사진만 삭제하겠다”며 백씨의 휴대전화를 넘겨받은 뒤 임의원과 백씨가 함께 찍은 사진 전체를 삭제했다. 백씨가 항의하자 종업원은 “임 의원 보좌관들의 요구였다”고 해명했다.



이에 백씨는 임 의원에게 찾아가 “사진을 직접 삭제하라고 말했냐”고 물었고 임의원은 “그런 적 없다”며 “나에게 사소한 피해가 갈까봐 (보좌관들이)신경 쓴 것이라 이해하라”고 답했다.



백씨는 이 과정에서 “이럴 때 우리 북한에서는 어떻게 하는 지 아시죠? 바로 총살입니다. 어디 수령님 명하지 않은 것을 마음대로 합니까”라며 농담을 던졌고 상황은 급변했다. 임 의원이 “너 누구냐”며 막말을 퍼붓기 시작한 것.



임 의원은 백씨가 탈북자인 것을 알게되자 “아무것도 모르면서 까불지 말라”며 “하태경하고 북한 인권인지 뭔지 하는 이상한 짓 하고 있다지”라고 했다. 이어 “하태경 그XX 진짜 변절자 XX야”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열린 북한 방송’ 대표로 북한 인권운동을 펴온 하태경 의원도 비난하고 나선것이다.



백씨 역시 “당신이 아버지라고 부른 그 살인마 김일성을 하태경 의원님이 그리고 우리 탈북자들이 배반했다는 말이냐”며 탈북자들을 ‘변절자’로 지칭한 임의원에게 맞섰다.



한편 임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신입 보좌관 면접자리에서 보좌관에게 총살운운한 학생을 꾸짖은 것이 전체 탈북자 문제로 비화되었군요. 하태경 의원과는 방식이 다를 뿐 탈북주민들이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대한민국에 정착하도록 노력하는 측면에서는 관심사가 같습니다. 정책으로 일하게 해주세요"라고 했다. 본지는 임 의원의 반론을 듣기 위해 수 차례 연락을 취했으나 휴대전화를 받지 않았다.



임 의원은 한국외국어대학교 4학년에 재학 중이던 1989년 제34차 평양 세계청년학생축전에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 대표자격으로 방북해 46일 만에 판문점을 통해 걸어 들어왔다. 분단 이래 최초로 판문점을 도보로 통과한 임 의원은 국가보안법위반 혐의로 3년여간 옥고를 치르고 1999년 복권됐다. 임 의원은 19대 총선에서 민주통합당 비례대표 후보로 당선돼 의사당에 입성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백요셉씨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전문]


“개념 없는 탈북자 새끼가 국회의원인 나한테 함부로 개겨?...”

“하태경 그 변절자 새끼 내손으로 죽여 버릴 거야 ...”

술 취한 임수경(통합진보당 19대 국회의원), 식당서 대학교 후배 탈북 대학생에게 무차별 공갈 협박,

“야 이 탈북자 새끼들아 대한민국 왔으면 입 닥치고 조용히 살어, 자꾸만 그 북한인권인지 하는 이상한 짓 하지 말고, ... 그러다 다친다? ~ 너 몸조심해 이 새끼야 ... 아 ~ 탈북자 새끼들 진짜 재수 없다...”

--------------------------------------------------------------------

사태의 발단은 이렇게 시작되었다.



6월 1일 금요일 저녁 개인적으로 친한 지인분과 함께 저녁식사를 하기 위해 종로구의 모 식당에 가게 되었다. 그런데 뜻밖에 테이블 건너에 임수경씨가 2~3명의 남성들과 같이 술을 마시고 있는 것을 보게 되었다.



개인적으로 정치성향은 다르지만 현재 같은 학교 대 선배인데다가 어릴 적 북에 있을 때부터 ‘통일의 꽃’으로 알고 있었고 그의 광팬이었던 나는 언제부터 꼭 한번 임수경씨와 사진을 찍고 싶었다. 하여 지인분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용기 있게 임수경씨에게 사진 찍기를 요청하여 통쾌히 승낙을 받았다.



그날, 그 순간만큼은 정말 학교 후배로서 대학교 대 선배이고, 특히 과 선배인 임수경씨를 존경하고 싶었고 그런 순수한 마음으로 추억의 사진을 남기고 싶었다. 임수경씨는 해맑은 표정으로 본인과 같이 다정하게 사진을 3~4컷 찍었고 나는 “감사합니다. 즐거운 저녁 되세요.”라는 짤막한 인사를 남기고 나의 테이블로 돌아왔다.



그런데 얼마 후 웨이터가 나를 찾으며 임수경씨가 나의 잔?을 받고 싶단다.



나는 기쁜 마음에 그의 옆에 앉아 그에게 한잔 따라 주고 있는데 웨이터가 문뜩 내 폰을 보자고 한다, (웨이터가 우리의 사진을 찍어주었다.) 왜냐고 물으니 잘못된 사진만 삭제하겠단다. 나는 별다른 생각 없이 핸드폰의 잠금을 열어줬고 그가 어떤 사진을 지우는지 지켜봤다.



그런데 그가 임수경씨와 찍은 핸드폰속의 모든 사진을 지워버리는 것이다. 나는 “다 지우지 말라.”고 수차례 경고하며 급기야 나의 폰을 뺏었지만 이미 모두 지워버린 상태였다. 나는 웨이터에게 나 본인의 동의 없이 사진을 일방적으로 삭제한데 대하여 즉각 항의했고 웨이터는 임수경씨 보좌관들의 요구였다고 한다.



나는 앞에 앉은 2명의 남성들에게 임수경씨 보좌관이 맞는지 확인하고 왜 사진 삭제를 웨이터를 통해 요구 했는지 따졌다. 그리고 임수경씨에게 선배님이 사진 삭제를 직접 말씀 하셨는가고 물어보았다. “아니? 나 그런 적 없어” 가 임수경씨의 말 이었다.



다시 보좌관이라 하는 사람들에게 나의 불만을 토로했다. ‘...후배로서 학교 대선배와 한 컷 찍는 게 뭐 잘못되었냐고?, 그리고 뭣 모르는 웨이터를 고용해 그것도 “잘 못 나온 사진만 삭제한다.”라는 거짓 회유로 타인의 핸드폰 정보를 일방적으로 삭제하는 것은 엄연한 프라이버시 침해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그때 임수경씨가 ‘...이들을 나의 보좌관들이니 나에게 사소한 피해가 갈까봐 신경 쓴 것이라 이해하라...’고 웃으며 이야기 해주었다. 나는 ‘알겠습니다.’라고 바로 이해했고 농담으로 “이럴 때 우리 북한에서는 어떻게 하는 지 아시죠? ㅋ 바로 총살입니다. 어디 수령님 명하지 않은 것을 마음대로 합니까?” 라고 조금은 썰렁한 개그를 던졌다.



그런데 이제부터 ...

임수경씨는 갑자기 얼굴 표정이 굳어지더니 나에게 “너 누구냐???”하는 것이다.



나는 당연 나를 알아보고 이런 이야기를 하는 줄로 알았다. 우리(임수경씨와 나)는 작년 2011년 말 TVN “백지연의 끝장토론”에 출연하여 서로 다른 입장(국가보안법 폐지 대 존치)에서 논쟁을 했었다. 나는 탈북 대학생 신분으로 나갔었고 임수경씨와 논쟁을 벌였었기에 당연히 임수경씨가 나를 알아봤을 것이라고 생각했었다.



“선배님 우리 작년에 백지연의 끝장토론에서 직접 이야기 했었잖아요. 전 탈북대학생으로 나왔었는데요?” 라고 말했다.



임수경씨의 말 :

“야 ~ 너 아무것도 모르면서 까불지 마라.”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냐 알아? 어디 근본도 없는 탈북자 새끼들이 굴러?와서 대한민국 국회의원한테 개겨?”

??? ~~!!!



임수경 :

“야 ~ 너 그 하태경 하고 북한인권인지 뭔지 하는 이상한 짓 하고 있다지? 아~ 하태경 그 변절자 새끼 내 손으로 죽여버릴꺼야. 하태경 그 개새끼, 진짜 변절자 새끼야 ... ”



지인께서는 한마디도 하지 말고 참으라고 그냥 가자고 했다.

나는 정말 참을 수 없었다.

감히 누굴 보고 변절자라고???

지금 누구의 말을 대신하고 있는 거야 ... !!!



“저기요 선배님, 누가? 누구를? 변절했습니까??

아~ 당신이 아버지라고 부른 그 살인마 김일성을 하태경 의원님이, 그리고 우리 탈북자들이 배반했다는 말씀이십니까?

참 ~ 할 말이 없습니다...”



나의 말이 끝나기도 전에 바로 내말을 자르며 임수경씨는 극도로 흥분해 마구 고함을 쳤다.



“야~ 이 개새끼, 개념 없는 탈북자 새끼들이 어디 대한민국 국회의원한테 개기는거야?? 대한민국 왔으면 입 닥치고 조용히 살어 이 변절자 새끼들아 ... 너 몸 조심해 알았어???”



나는 할 말을 찾았지만 진짜 할 말이 없었다.

급기야 한마디 ...

“네~ 선배님~! ‘누구? 대신’ 경고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절대로 몸조심해서 살겠습니다.

이 남한 땅에서 죽지 않고 끝까지 살아남겠습니다.



그리고

살아서 끝까지 임수경 선배님 지켜보겠습니다.

한번

끝까지 두고 봅시다. 선배님~!!! 감사했습니다. 이만 물러가겠습니다. ”

나는 바로 입 닥쳤다.

... ... ...

임수경씨와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는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묻고 싶다.



우리 탈북자들이 이 나라 대한민국에 와서까지도 “김일성, 김정일을 반역”했다는, “민족반역자”라는 말을 들어야 하고, 그로 하여 노동당에 대한 죄의식에 살아야 하는가???



수백만 동포들이 굶어죽고, 맞아죽고, 얼어 죽는 북한의 참혹한 현실을 보고 허황한 독재주의사상인 김일성주의(주체사상)을 과감히 버린 하태경 의원님을 “변절자”라고 하는 것은 과연 누구의 말, 어느 쪽의 논리인가???



끝까지 참았다.

대한민국 와서 내가 살인하는가 싶었다.

그러나 대학교 선배라서, 아직은 같은 대한민국 국민이라서 꾹꾹 참았다,

나는 대한민국 국민으로써 그리고 탈북청년으로써 대한민국 국회의원으로부터 신변의 위협을 직접적으로 받았다.

대한민국 국민이자 국회의원인 하태경의원님도 임수경 국회의원?의 “내손으로 죽여 버리겠다.”는 신변의 위협을 받았다.

그들?의 손에 북한인권활동 하시는 하태경의원님 같은 분들도 죽고, 그런 활동 중인 탈북자들도 해외로 탈출하거나 암살당하면, 그리고 그것에 목숨 건 “내가” 죽으면 북한의 우리 형제, 우리 부모, 우리 미래는 누가 책임지고 누가 구원하랴???

.........................

임수경씨는 위와 같은 폭언들을 연속 곱씹었다.

나는 바로 녹취했다.

임수경 선배님 끝까지 지켜보겠습니다.

................

집에 와서

온 밤 소리 내어 통곡했다.

우리 탈북자들이 ‘변절자’라는 소리, ‘개새끼’라는 소리를 대한민국 국회의원으로부터 들어야 하는 것이, 입술을 깨물며 그것을 참아야 하는 것이 너무 억울하고 비통해서 밤새 소리내여 울었다...

아 ~ 슬프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