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혼 여성들 "남편이 정치 하겠다고 하면…"

미혼 여성들은이 미래 남편의 최악 직업으로 ‘정치인’을 첫 손가락에 꼽았다.



최근 한 결혼정보회사는 결혼을 앞둔 여성 487명을 대상으로 '미래 남편의 결정'이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를 2일 발표했다. '미래 남편이 정치를 하겠다고 한다면'이라는 질문에 반대 의견이 79.1%에 달했다.



미래 남편이 정치를 하겠다는데 '찬성한다'가 17% '무조건 반대한다'가 40.2% 달했다. 이 같은 결과는 정치인들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네티즌들은 “정치인들은 잘한 건 자기 때문분이고 못한 건 남 탓을 하기 때문인 듯", "정치인들은 말만 앞세우기 때문인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