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 경제 불황 여파에…지는 유학반 뜨는 국제학부

[앵커]



불과 3, 4년전만 해도 해외 명문대 진학 열풍이 불면서, 외고나 국제고에서 앞다퉈 유학반을 만들었습니다. 그런데 요즘엔 유학반의 인기는 시들해지고 국내대학의 국제학부가 뜨고 있습니다.



주재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국제고등학교 3학년 국제반 교실. 학생들에게 진로계획을 물었습니다.



[국내 대학의 국제학부나 글로벌학부로 가길 원하는 학생들 손 들어 볼래요?]



절반이 넘는 학생이 국내대학의 국제학부를 선택했습니다.



[이애자/서울국제고 국제반 교사 : 국내 대학이나 해외 대학에서 합격 통지서를 받았을 때는 많은 학생들이 국내 대학에 있는 국제학부나 글로벌전형을 선택합니다.]



대입 설명회에 참석한 학부모들도 국내 대학 진학을 선호합니다.



[전주은/서울국제고 3학년 학부모 : 국내 대학에 진학해서 공부를 좀 하다가, 자기가 원하면 그때 다시 유학을 가거나, 뭐 이런 생각을 하고 있거든요.]



해외 유학의 인기가 시들해지면서 최근 3년 사이 한영외고 유학반 학생은 계속해서 줄고 있습니다.



[김종우/한영외고 교사 : 3학년 60명 정도, 2학년 30명대 중반, 1학년 20명 이하로 줄었습니다.]



이화외고는 아예 유학반이 없어졌고, 해외 명문대 진학으로 유명한 용인외고도 지난해 국제반 졸업생의 절반 정도가 국내 명문대에 입학했습니다.



유학 학원가는 이제 국내 명문대 국제학부 전형 대비반이 대세입니다.



[손상희/유학 컨설턴트 : 요즘에 강남지역에서 유학을 준비하는 학원들이 이제 글로벌전형과 어학특기자전형을 준비하는 반을 많이 개설하고 있고요.]



이유가 뭘까요?



세계적인 경기 불황과 취업난으로 해외 취직은 하늘에 별따기입니다.



우리 기업들도 영어에 능통한 국내파 학생들이 많아지면서 국내 인맥이 부족한 해외파 학생들을 꺼리고 있습니다.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도 한 몫 합니다.



경제도 어려운데 비싼 돈을 들여 유학을 가는 게 투자 대비 효과가 떨어진다는 판단입니다.

관련기사

첫 하버드 수석졸업 한국인 "최고의 일탈은…"미국 공립고 명문 톱10 중 7곳…작지만 강한 자율·특성화 학교학위따러 가 빈손으로…공무원 유학 혈세만 줄줄 샌다학생 유혹…8주 강의에 1600만원 챙기는 'SAT 캠프'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