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웨딩'만 붙으면 바가지…'착한 결혼식' 어디 없나요?

[앵커]



지난 20일 윤달이 끝나서 그런지 요즘 정말 결혼식 많아졌습니다. 그런데 예식장부터 신혼여행까지 돈 들어가는 게 한 두 곳이 아닌데요. '웨딩'자만 붙으면 가격이 엄청 뛴다고 합니다.



신정연 기자가 고발합니다.



[기자]



한 유명 여행사를 찾아 하와이 신혼여행 상품을 문의했습니다.



상담원은 일반 패키지 대신 허니문 패키지를 강력 추천합니다.



[여행사 상담원 : 신혼부부는 허니문 상품으로 가는 게 바람직하죠. 여행은 분위긴데 할머니하고 할아버지하고 같은 버스를 타고 여행한다면 그건 아니죠.]



4박 6일짜리 호놀룰루의 특급호텔에서 묵는 '허니문패키지'를 이용할 경우 신랑신부가 내야할 돈은 660만원.



같은 날 같은 비행기, 같은 호텔을 이용하고 관광 일정도 같은 일반패키지는 440만원으로 220만원 차이가 납니다.



[여행사 상담원 : 요건 내용 다 달라요. 질이 훨씬 높고요. 이건 주니어 스위트룸이라고 룸 자체가, 방이 다르고 위치가 달라요.]



얼마나 다른지 비교해봤습니다.



주니어 스위트룸으로 업그레이드, 리무진 타고 2시간 시내관광, 하루 렌터카 제공 등의 서비스가 추가돼 있습니다.



가격을 따져봤더니 90만원 정도가 듭니다.



서비스 몇 개를 끼워 넣고 여행사가 130만원을 남긴 겁니다.



결혼식 날 신부가 손에 들고 입장하는 작은 꽃다발도 '부케'라는 이유로 값이 훌쩍 뜁니다.



35만원짜리 부케 사진을 들고 꽃시장을 찾았습니다.



주문 5분 만에 사진과 똑같은 꽃다발이 완성됐습니다.



값은 10만원입니다.



[김소연/꽃시장 상인 : 솔직히 꽃은 같은 거라고 생각해요. 브랜드 이름값이 있는 거죠.]



'웨딩' '결혼' 자만 붙으면 비싸지는 바가지 상혼에 예비 신랑·신부의 한숨이 커지고 있습니다.



[앵커]



웨딩 시장의 거품이 생각보다 심각한데요. 취재기자와 함께 자세한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천권필 기자, 그렇다면 결혼하는데 돈이 얼마나 드는 건가요?



[천권필/기자 : 혹시 '스드메'라는 말을 아시나요? 결혼을 준비하는 분들은 한번쯤

들어보셨을 텐데요. 스튜디오 촬영과 드레스 대여, 메이크업을 합친 말로 흔히 결혼 3종세트라고 불립니다. 이 세가지를 다 하려면 보통 250만 원에서 300만 원이 듭니다.]



[앵커]



만만치 않은 액수네요. 결혼식은 어떤가요?



[천권필/기자 : 결혼식 비용은 여기에 '0' 하나가 더 붙는데요. 연말까지 예약이 꽉 찬 서울 강남의 한 웨딩홀에서 견적을 뽑아 봤습니다. 하객 400명을 초청해 결혼식을 올리려면요. 꽃장식과 예식장 사용료, 사진 촬영, 밥값 등 3천 6백만 원을 내야 합니다.]



[앵커]



일반 20~30대 예비 부부들에게는 감당하기 힘든 돈이네요.



[천권필/기자 : 그렇죠. 결혼문화연구소가 신혼부부들을 대상으로 결혼식을 치르는 데 얼마나 돈을 썼는지 조사했는데요. 평균 1,720만 원이 들었다고 답했습니다. 1999년에는 450만 원 정도였는데 13년새 3.8배가 된 것입니다. 이 뿐만이 아닙니다. 혼수와 예물, 예단을 마련하고요. 신혼여행까지 가는 데는 평균 4,900만 원을 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앵커]



정말 돈 없으면 결혼도 못한다는 말이 실감나네요. 이렇게 돈을 안 들이고 결혼을 하는 방법은 없나요?



[천권필/기자 : 방법이 없는 건 아닙니다. 실제로 최근 들어서 결혼에 드는 비용을 아끼려고 발품을 파는 예비 부부가 늘고 있는데요. 비싼 예식장 대신 공원을 선택하고요. 형식적인 스튜디오 촬영을 거부하고 셀프웨딩 촬영을 하는 커플도 있습니다. 그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기자]



북한산을 배경으로 펼쳐진 한 야외 조각공원.



신랑 신부가 하객들의 환호 속에 등장합니다.



주례도, 반주자도 없는 이색 결혼식에 하객들은 즐거워합니다.



[이성순/서울 상암동 : 비용이 적게 들었다는데 고급스럽고, 야외에 놀러 온듯한 기분이 들어서 아이들도 무척 좋아해요.]



신부 이주희 씨가 결혼식에 쓴 돈은 밥 값을 빼고 총 96만 원.



드레스는 인터넷을 통해 5만 원에 샀고 부케는 꽃을 사 직접 만들었습니다.



이렇게 결혼 비용을 아껴 신혼집을 마련하는 데 보탰습니다.



[김판길/신랑 이주희/신부 : 패키지를 하게 되면 기본이 몇백만 원인데, 남들 하는 만큼 하는것도 의미도 없는거 같아서 저희가 행복하고 추억이 되는게 더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결혼을 앞둔 최준성,송희재 씨도 비싼 스튜디오 촬영 대신 셀프 웨딩촬영을 선택했습니다.



평소 여행 가고 싶었던 제주도의 초원을 배경으로 다양한 포즈를 연출합니다.



드레스와 소품은 직접 준비했고 촬영은 현지의 프리랜서 작가를 구했습니다.



[최준성·송희재/예비 신랑·신부 : 제주도 와서 촬영하니까 데이트하는 느낌도 들고요. 가격도 실속있게 할 수 있고 스튜디오보다 재밌고 자연스럽죠. ]



9천 명이 가입한 인터넷 카페에는 셀프웨딩 정보와 후기가 매일 수십 건씩 올라옵니다.



'남들 하는 만큼만'이 아닌 남들과 다른 결혼을 선택하는 '셀프 웨딩족'이 늘면서 결혼문화가 조금씩 바뀌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그림 속 오늘] "아름답다!"…눈길끄는 1등 신부 변천사친구만 부른 부자의 소박한 결혼식, 용감하지 않나요기자가 나섰다 실전 결혼 준비떠오르는 신혼여행지 3곳시간이 멈춰버린 그 곳 야자수 해먹에 누워 별을 헤다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