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수원, 팀장급 이상 1000명 재산 등록한다

잇따른 납품비리 사건으로 홍역을 치른 한국수력원자력이 팀장급 이상 직원들의 재산등록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그간은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사장·전무·감사 등 고위 임원 6명만 재산 증감 사항을 등록해 왔지만 이를 중간 간부 이상으로 대폭 확대키로 한 것이다. 한수원의 전체 임직원 9100여 명 중 팀장(부장)급 이상은 약 1000명에 달한다.

 30일 한수원 관계자는 “팀장급 이상은 자신과 배우자의 재산을 의무적으로 등록하도록 방침을 정하고 최근 본사 감사실에서 다음 달 중순까지 해당 간부들에게 재산등록을 마치도록 지시한 상태”라고 말했다.

 한수원이 이 같은 대책을 내놓은 것은 올 들어 납품업체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4명의 직원이 잇따라 구속된 데다 이들 대부분이 일선 발전소의 중간 간부급인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강경성 지식경제부 원전산업정책과장은 “의무적으로 재산 증감을 기록하게 하고 재산이 현저히 늘었을 때는 그 이유를 당사자가 소명해야 하는 제도로 비리 발생을 사전에 차단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대폭의 물갈이 인사 등 후속 대책도 이어질 예정이다. 지경부 고위 관계자는 “고리 원전 사고 은폐에 이어 각종 납품 비리 사건이 잇따라 터지면서 한수원과 원자력발전에 대한 신뢰가 땅에 떨어진 상황”이라며 “신임 사장이 선임되면 인사 쇄신 등 특단의 대책이 추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수원은 17일 사퇴한 김종신 전 사장의 후임을 뽑기 위해 공모 절차를 진행해 왔지만 적임자가 없다는 이유로 최근 재공모에 들어갔다. 재공모에 응한 10명의 후보 중 김균섭 신성솔라 부회장, 권홍기 전 현대건설 상무, 윤맹현 전 한전원자력연료 사장 등 세 명이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 추천될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재산등록 대상 확대를 놓고 한편에선 실효성 논란도 일고 있다.

한수원의 한 관계자는 “한수원 감사실에서 1000명에 달하는 직원들이 재산등록을 제대로 했는지 검증할 능력을 갖고 있는지 의문”이라면서 “보여주기식 대책을 위해 직원들을 잠재적 범죄자로 취급하고 있다는 비판도 내부에서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