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87년 헌법 수명 다해 … 5년 단임제 한계 상대방 실수 덕에 정권 얻는 건 불행”

민주통합당의 대선 주자 중 한 명인 김두관(사진) 경남지사가 31일 “1987년 (헌법)체제는 이제 수명이 다했다”며 개헌을 재차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 5년 단임제라는 제도적 한계 때문에 피박을 쓰고 상대방의 실수를 통해 정권을 얻는 건 굉장히 불행하다”며 “한 정치세력에 최소한 10년 정도는 정권을 책임질 수 있도록 보장하는 게 낫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 하얏트호텔에서 열린 산학정포럼 주최 특강에서다.

 그는 “개헌을 통해 18대 국회의원 임기를 조금 늘리고 이명박 대통령의 임기를 조금 단축해 10월께 동시 선거를 치렀다면 주기를 맞출 수 있었다”며 “이 대통령이 후보 시절 개헌 약속을 지켜 그런 새 시대를 여는 맏형 역할을 했더라면 좋았는데 이제 그게 불가능해졌다”고 비판했다. 또 “부산과 경남에서 야당이 각각 40%, 38%를 득표했지만 국회의원은 고작 3명뿐이었다”며 “독일식 정당명부제를 도입했으면 좋겠다”고도 주장했다.

 김 지사는 이어 “대통령이 되면 여의도 정치를 멀리하기 시작하는데, 그렇게 마음먹는 순간 그 정부는 성공하기 어려워진다”며 “민심의 바다 위에 떠있는 정당을 멀리하면 민심과 동떨어져 가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장관을 역량 있는 국회의원들로 ‘모두’ 채우고 싶고 그게 바람직하다”면서도 “100만 공무원 표가 다 날아갈 테니 ‘절반만’ 채우겠다고 고쳐 말하겠다”고 말해 청중의 웃음을 자아냈다.

 김 지사는 7월 대선출마 선언을 위한 도지사직 사퇴에 따른 주변의 반대가 만만찮다고 말했다. 그는 “휴대전화에 9000명 정도의 연락처가 저장돼 있는데 요즘 문자가 정말 많이 온다”며 “그중 절반이 도정(道政)을 잘 마쳐 달라는 것이더라. 제 속을 팍팍 긁는 메시지가 참 많다”고 했다. 그의 지사 임기는 2014년이다.

 김 지사는 비주류의 설움도 여러 차례 털어놨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대학 등록금이 없어 2년간 농사를 지었다. 군대를 다녀오고 다시 예비고사를 봤는데 경북대 갈 실력이 안 됐다. 그래서 (경북) 영주에 있는 경상전문대를 갔다. 나중에 행정자치부 장관이 되고 나서 모교를 찾았더니 학교에서 ‘최초의 국무위원 탄생’이라며 나무를 심어 놨더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제가 만약 대선 후보가 되면 최초의 전문대 출신일 것”이라고 했다.

양원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