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난히 하얀 물수건 그 속엔 납·구리 …

식당에서 쓴 물수건이 유난히 하얗다면 한번쯤 의심해 봐야겠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인체에 유해한 중금속을 포함한 재활용 물수건을 시중 음식점에 납품하고 물수건을 세탁할 때 쓴 폐수를 무단 방류한 혐의(수질 및 수생태계 보전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물수건 재활용업자 이모(46)씨 등 1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31일 밝혔다. 이씨 등은 1995년 1월 서울 강서구 소재 80 규모 지하 공장에 대형 세탁기·건조기를 들여놨다. 세탁할 땐 물수건이 하얗게 보이도록 형광증백제(표백제)를 넣었다. 세탁한 물수건에선 형광증백제뿐 아니라 납·구리 등 중금속이 검출됐다. 인체 접촉 시 피부염을 일으킬 수 있는 물질이다. 이들은 최근까지 이렇게 재활용한 물수건 3억600만 장을 장당 50원씩 받고 서울·경기 소재 600여 개 음식점에 납품했다. 이씨 등은 또 정화시설을 갖추지 않고 연간 3만2000t의 세탁 폐수를 하수도에 무단 방류한 혐의를 받고 있다. 폐수에선 시안화합물 등 독성물질이 검출됐다. 경찰 관계자는 “물수건 재활용과 관련해 공중위생관리법상 대장균·세균수 검출 기준만 있고 중금속 규정이 없다는 점을 악용했다”고 설명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