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치안 문제가 미국 대선에선 최우선 공약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치안 문제는 최우선 공약 대상으로 꼽힌다.

 31일 한국경찰연구학회가 1992~2008년 미국 대선 공약을 분석한 결과 치안 문제는 공약 중요도 면에서 매년 순위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92년 미국 대선에서 공화당의 32개 공약 중 ‘경찰 인력 확대하고 마약·음주 범죄에 적극 대응하자’는 치안 공약은 11위였다. 2008년 대선에서는 ‘테러 저지와 이민자 보호, 인신매매 근절’을 위한 공약이 1순위로 올라왔다. 민주당도 2008년 대선에서 ‘폭력 범죄에 강력 대응하고 과학수사를 장려하자’는 공약이 ‘미국 사회 재건축’ 부문에서 3순위를 차지했다.

울산대 이창한(경찰행정학) 교수는 “9·11테러 이후 미국에서는 치안 공약이 대선의 핵심으로 자리 잡았다”며 “강력범죄에 대한 강경 대응 방침 등 기본 방향을 제시하면서도 ‘온라인 아동 포르노물 금지’ 등 구체적인 대안도 나오는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이런 사회 분위기 속에서 치안 개선 면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보인 사람은 대통령 경선 주자가 되기도 했다.

 94~2002년 뉴욕시 시장을 지낸 루돌프 줄리아니(68)는 재임 기간 동안 인구 10만 명당 1만5000여 건에 달하던 범죄 건수를 절반 이하로 줄였고 이런 성과를 바탕으로 2008년 공화당 대통령 경선에 후보로 출마했다. 줄리아니와 함께 치안 문제를 담당했던 윌리엄 브래튼(64) 전 뉴욕경찰청장은 2002년 로스앤젤레스 경찰청장으로도 임명돼 역시 범죄율을 매년 낮췄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