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담철곤, 스포츠토토 대표 해임…박대호 “법적 대응하겠다” 반발

담철곤 회장(左), 박대호 대표(右)
담철곤(57) 오리온 회장이 계열사 스포츠토토의 박대호(52) 대표 해임 절차에 들어갔다. 이에 박 대표는 30일 “대주주의 횡포”라며 “강력히 법적 대응 하겠다”고 반발했다. 오리온은 스포츠토토 주식의 66.7%를 가지고 있다.



 담 회장은 “대주주로서 대표이사 박대호의 직위해제 조치를 추진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이후로 이에 필요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며 지난 25일 문서로 해임을 통보했다. 해임 이유에 대해서는 “인사권 수용 거부”라고 설명했다. 또 “작금의 불미스러운 상황을 조기 수습하고자 하는 뜻도 포함돼 있다”고 덧붙였다. 검찰이 조경민(54) 전 오리온그룹 사장의 스포츠토토 회사자금 140억원 횡령 혐의를 수사하고 있는 최근 상황을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달 19일 조 전 사장의 횡령 혐의와 관련해 스포츠토토 본사 사무실과 회사 임원들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담 회장이 언급한 ‘인사권 수용 거부’는 지난 3월 30일 열린 이사회 상황을 뜻한다. 이사회 안건은 단독대표 체제에서 각자대표 체제로의 전환. 박 대표 외에 또 하나의 각자대표로 정선영(58) 스포츠토토 부사장의 대표이사 선임 안건이 올라왔다. 정 부사장은 담 회장이 추천한 인물로, 오리온그룹 재무담당 부사장 출신이다. 그러나 이사회에선 사외이사 9명 중 5명이 정 부사장의 대표 선임에 반대의견을 냈다. 한 사외이사는 “표결로 가자는 의견도 있었지만 박대호 대표가 ‘담 회장 체면도 있으니 재검토 의견을 내는 선으로 하자’고 이사진을 설득했다”고 전했다.



 박대호 대표는 “이사회가 끝나고 담 회장이 나를 수차례 불러 ‘대주주의 인사권이 무시돼 모욕적’이라는 발언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담 회장이 자신의 사람을 심으려는 시도가 잘 안 되자 정당한 해임 절차를 밟아야 하는 상법을 무시해가며 보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대표는 또 “담 회장에게 검찰 수사 상황을 보고하기 위해 이달 22, 23일 만났을 때 사퇴·해임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박 대표의 주장에 대해 오리온그룹 한 임원은 “검찰 수사 사안과 관련해 스포츠토토 경영진이 책임을 지는 차원에서 해임을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고위 관계자는 “지난해 담 회장이 구속되는 곤욕을 치르면서 주요 계열사에 각자대표 제도 도입을 추진했다. 이는 회계·관리 부문 보강이 필요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담 회장은 300억원대 회사 돈을 횡령·유용한 혐의로 지난해 구속기소돼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았고, 지난 1월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를 받고 석방된 상태다. 오리온은 박 대표 해임을 논의하는 이사회를 다음 달 7일 열기로 했다.





스포츠토토



국민체육진흥공단의 스포츠복권 위탁업체. 축구·농구·야구와 같은 경기 결과에 따라 배당금을 나눠주는 스포츠복권 사업을 한다. 2001년 사업자로 선정됐으며 2003년 오리온그룹 계열사로 편입됐다. 지난해 복권 발매액 2조원, 매출 1500억원을 기록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