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선판 달구는 완전국민경선제…정치권 복잡한 셈법

당적과 관계없이 유권자 자격만 있으면 정당의 대통령 후보를 뽑는 완전국민경선제는 40여년 전 미국에서 본격화됐습니다.

미국에선 당원만 투표할 수 있는 폐쇄형과 비당원 일부의 참여를 허용하는 준개방형도 공존하지만 국내에서는 유독 완전국민경선제만 거론됩니다.

국민이 공당의 대통령 후보를 직접 선택한다는 명분 때문입니다.

우리나라에서 당내 대선 후보 경선에 제한적이나마 국민의 참여를 허용한 건 불과 10년 전부텁니다.

당시 여당이던 새천년민주당은 국민이 50% 비율로 참여하는 국민참여경선으로 '노무현 바람'을 일으켜 야당의 '이회창 대세론'을 꺾고 정권을 재창출했습니다.

대선이 반년밖에 남지 않은 가운데 새누리당 정몽준, 이재오, 김문수 등 비박근혜 후보들은 압도적인 1위를 지키고 있는 박근혜 전 위원장을 꺾기 위해선 완전국민경선제 도입이 절실합니다.

[정몽준/새누리당 의원(지난 16일) : 12월 대선 승리 위해서는 국민의 지지를 받아야 하고 그 지지의 시작은 관심과 참여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박 전 위원장 측은 현행 방식대로 경선을 치르는 게 조직과 여론에서 우세한 자신들에게 유리하다는 판단입니다.

이런 가운데 민주통합당도 완전국민경선제를 주장하며 논란에 가세했습니다.

안철수 원장의 야권 경선 참여를 자연스럽게 유도할 수 있고 비박근혜 주자들의 압박을 받고 있는 박 전 위원장도 더욱 궁지에 몰아넣을 수 있다는 계산입니다.

[박지원/민주 비대위원장(지난 23일) : 완전국민경선제 도입을 위해 우리 민주당에서 준비하는 법안은 국회가 개회되면 바로 제출할 것입니다.]

완전국민경선제를 둘러싼 새누리당 주자간, 여야간 대결양상이 복잡하게 펼쳐지면서 논란은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완전국민경선제'가 뭐길래? "국민이 뽑는 대선 후보"이재오 "박근혜에 국민 의혹 갖는다면 털고가야"서병수 신임 사무총장 "경선룰 바꾸기는 어려울 것"정몽준 "오픈프라이머리 긍정 검토해야"황우여 체제 첫날부터 대선 룰 충돌한 새누리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