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말마다 쓰레기로 몸살 앓는 홍대거리

홍대거리가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에서 쓰레기가 가장 많이 배출되는 지역은 마포구 서교동 홍대거리다. 2011년 한햇동안 서교동에서 배출된 쓰레기량은 1만8,932t으로 마포구 전체의 약 4분의 1 수준이다. 젊은이들이 몰리는 주말에는 쓰레기량이 최고에 달한다.



홍대거리의 쓰레기 가운데 가장 많은 것은 상가 홍보물. 그 다음이 일회용 플라스틱 컵, 아이스크림 껍질, 술병 등이다. 상가 홍보물은 단속에 걸려도 과태료가 3만원에 불과해 범칙금을 내더라도 계속 홍보물을 배포하고 있다.



마포구청 청소행정과에 따르면 주말 쓰레기량이 평일의 2배에 달한다. 이 때문에 평일에는 2인1조로 구역을 담당하는 환경미화원들을 주말에는 구역당 1명만 배치하고, 나머지 사람들이 6인1조로 홍대거리 및 서교동 일대를 별도로 맡는다.



홍대거리를 자주 간다는 곽선영(대학생, 26)씨는 “쓰레기통이 부족해 일회용 커피, 컵 등을 젊은이들이 길거리에 버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마포구청 청소행정과 이현국 팀장은 “젊은이들 의식이 문제다”고 지적하고 “제재력이 약한 과태료 등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명지대학교 권웅호 대학생기자(이 기사는 명지대 디지털미디어학과와의 산학협력으로 작성되었습니다. 특정 내용이 중앙일보 뉴미디어편집국의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