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남 영암서 백일해 집단 발생…예방과 치료는?

[자료사진=중앙포토]
전라남도 영암군의 한 고등학교에서 백일해 집단 발생을 확인했다고 질병관리본부가 25일 밝혔다.



280여명의 학생이 재학중인 해당 학교는 지난 3월부터 기침과 인후통 등의 환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했다. 지난 14일 중간고사 기간 중 이러한 증상을 보이는 환자가 평소보다 더 많다는 것을 인지한 학교 측은 이 사실을 보건소에 신고했다.



관할 보건소 및 시도에서 환자 규모를 파악하고 원인 병원체 규명을 위한 초기 역학조사를 실시했다. 호흡기 바이러스, 레지오넬라 및 결핵 검사 등을 거친 결과 검출된 균은 없었다. 이후 중앙역학조사반에서 이때 확보한 검체로 백일해 유전자 증폭검사(PCR)를 실시했고, 25일 백일해 균을 확인했다.



백일해는 감염성 호흡기 질환의 일종으로 보르데텔라 백일해균에 의한 감염으로 발생한다. 결막염, 구토, 콧물, 기침 등의 증상을 보이는 이 질환은 여름과 가을에 발병률이 증가하며, 가족 내 2차 발병률이 8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관리본부는 백일해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환자를 격리해 치료하고 있으며, 접촉자 증상 감시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 또 정확한 발생 규모와 전파 경로를 확인하고 임시예방접종 및 방역 대책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백일해에 감염되면 3개월 미만의 영아나 심폐 질환, 신경 질환이 있는 소아는 입원 치료를 원칙으로 한다. 백일해에 걸리는 않기 위해서는 어린이는 예방 접종 스케줄에 따라 예방 접종을 실시해야 한다. 가족 내 환자와 밀접한 접촉이 불가피할 경우에는 연령, 예방 접종력, 증상 발현 여부에 관계 없이 에리스로마이신을 14일간 복용하면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