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BS N 아나운서 수난시대'…공서영도 물폭탄 봉변

[사진=공서영 트위터, KBS Sports 캡쳐]
KBS N 정인영 아나운서가 LG트윈스 이진영 선수와의 인터뷰 도중 물벼락을 맞아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KBS N 공서영 아나운서도 물벼락을 맞은 경험을 공개했다.



공 아나운서는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인터뷰 중 물벼락 맞은 날! 옷 절반이 젖어버렸던… 범인이었던 오늘 선발 장효훈 선수(넥센) 보니 생각나네요. 얼른 승리 챙겨서 복수할 수 있는 기회를 줘요"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엔 인터뷰 중인 공 아나운서와 김영민(넥센)의 뒤로 장효훈이 양동이를 이용해 물을 붓는 모습이 담겨져있다. 분홍색 원피스를 입은 공 아나운서는 놀란 듯 몸을 움츠렸고, 장효훈은 짓궂은 표정으로 물을 부은 후 도망치고 있다. 이는 지난 10일 넥센과 LG의 경기가 있던 날 시즌 첫 승을 거둔 김영민을 축하하기 위해 장효훈이 장난을 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인영 아나운서와 이진영 선수의 물벼락 봉변에는 이 선수의 대선배 이병규의 지시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병규의 지시를 받은 임찬규가 24일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MVP로 꼽힌 이진영을 축하해 주기 위해 정 아나운서와 생방송으로 인터뷰하는 도중 이진영에게 물벼락을 내렸다.



유혜은 리포터



▶정인영 아나-이진영, 생방중 물벼락 홀딱 젖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