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인영 아나-이진영, 생방중 물벼락 홀딱 젖어









































KBS N 정인영 아나운서와 LG트윈스 이진영 선수가 생방송 중 물벼락 봉변을 당했다.



지난 24일 잠실구장에서는 '2012 팔도 프로야구' LG 대 넥센 전이 열렸다. 이날 이진영은 3안타 2타점을 기록해 팀 승리에 결정적인 공헌을 했고 정인영 아나운서과 인터뷰를 했다.



그런데 이때 화면 좌측에서 갑자기 물벼락이 쏟아졌다. 이진영 선수는 이 물벼락에 뒤통수를 제대로 맞았고 정인영 아나운서 역시 방송 중에 "어떡해"라며 당황했다. 정인영 아나운서는 이진영 선수에게 물벼락의 주인공을 확인했는지를 물었고 그는 "임찬규였다. 보복하겠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방송 중에 물벼락이 쏟아질 거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임찬규 엄청난 패기, 뭐가 되도 되겠다"는 등의 댓글을 달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임현동, 연합, 뉴시스, kbs 화면 캡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