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문가 칼럼] 하지정맥류, 정맥피 역류가 원인

이성호 천안의료원 외과 과장
최근 들어 ‘하지정맥류’란 용어가 일반화되고 익숙해지면서 치료와 관리에 대한 관심이 증가 하고 있다.



하지정맥류는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발생하지만 가장 흔한 형태는 하지 정맥내의 판막 손상 또는 기능 부전에 의한 정맥 부전이다. 하지 정맥의 구조를 보면 가장 깊은 곳에 심부 정맥이 있고 피부 아래 표재성 정맥이 있다. 또 심부 정맥과 표재성 정맥을 연결하는 관통 정맥이 주요한 구성을 이루고 있다.



산소 포화도가 높은 혈액(동맥혈)이 심장에서 동맥을 통해 말초의 모세혈관까지 운반돼 각 조직에 풍부한 영양소·산소를 공급한 후 산소 포화도가 낮은 혈액(정맥혈)은 정맥을 통해 다시 심장으로 돌아가는 것이 혈액 순환의 기본 모양이다. 다리로 향하는 동맥혈은 심장의 펌프 기능에 의해 형성된 혈압으로 다리의 말초혈관까지 원활하게 내려가지만 모세혈관에서 가스교환 후의 정맥혈은 심장 펌프의 영향을 받지 않아 혈압이 ‘0’에 이르게 된다. 그렇다면 중력을 거슬러 정맥혈이 어떻게 심장까지 올라가게 될까?



답은 다리 근육이다. 다리 근육이 심장과 같은 역할을 하게 된다. 하지의 근육이 수축을 하게 되면 혈관을 쥐어짜서 정맥혈을 위쪽으로 이동시킨다. 그렇다면 왜 위쪽으로만 진행하고 아래쪽으로는 내려가지 않을까? 여기에 정맥의 비밀이 있다. 정맥의 내부에는 동맥과 달리 혈류를 한쪽 방향으로 흐르도록 하는 판막이 있다. 이 판막은 비스듬히 위쪽을 향하고 있어 근육이 수축하면 열려서 혈류가 흐르지만 이완되면 닫혀서 반대 방향으로 이동하지 못하도록 한다. 앞서 언급한 ‘정맥 부전’이란 바로 이 판막이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기능을 못하게 되면서 발생하는데 판막 부전이 있는 경우 이미 피가 차있는 하지 정맥에 역류가 발생해 표재성 정맥이 굴곡되고 팽창되는 전형적인 정맥류 모양으로 변하게 된다.



그렇다면 판막 부전은 왜 생기는가? 환자들이 가장 많이 하는 질문이다.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혈관의 탄력을 유지하는 탄성판(elastic lamina)의 위축, 평활근(smooth muscle)의 퇴화가 진행돼 정맥의 직경이 쉽게 늘어났다가 다시 복원되지 않아 판막 사이의 간격이 벌어지고 역류가 발생하며 연쇄적으로 다른 정맥까지 역류가 발생한다. 또 임신을 하게 되면 호르몬의 변화로 정맥이 쉽게 늘어나고 커진 자궁이 하지에서 올라오는 정맥혈의 흐름을 압박해 역류를 유발하기 쉽다. 연령·임신 이외에 성별로는 여성이 여성 호르몬 때문에 남성보다 정맥류 발생률이 높다는 보고가 있다. 유전 또한 중요한 위험인자로 알려져 있다. 일차적인 원인 이외에도 심장질환·신장질환·간질환과 같은 전신적 질환에 의해 이차적으로 발생할 수 있다.



정맥류의 예방을 위한 방법은 역류를 줄이는 방법이다. 노화나 임신·유전 등의 위험요소는 개인이 조절할 수 있는 것이 아니지만 하지 근육의 기능이 저하되지 않도록 한 자세로 오랫동안 근무하는 것을 피하고 적당한 운동하기·다리를 심장 높이 보다 올린 상태로 수면하기·압박 스타킹의 사용 등이 도움이 된다. 비만과 흡연은 동맥뿐 아니라 정맥 혈관에도 손상을 줄 수 있으므로 금연과 체중관리가 도움이 된다.



증상은 작열감이나 저림 증상과 같은 초기 주관적인 증상부터 피부색의 변화, 만성적인 염증과 궤양과 같은 객관적인 증상까지 다양하게 보인다. 무엇보다 정맥류는 혈관 질환에 대한 이해가 중요한 질환으로 수술은 반드시 필요한 경우에만 시행해야 하며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면 치료 후 재발을 줄이고 수술 후 합병증을 줄이기 위해 반드시 전문가와 면담 후 결정해야 한다.



이성호 천안의료원 외과 과장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