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원 성추행 간부 사직 한달도 안돼 다른 간부, 식당 여주인 성추행 혐의

아산시청 공무원들의 기강이 무너지고 있다. 부하 여직원을 상습적으로 성추행 했다는 내부 제보가 접수돼 간부 공무원이 사표를 낸지 한 달도 지나지 않아 또 다른 간부 공무원이 음식점 여주인을 성추행 한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고 있다.



아산시청 공무원 잇단 기강 해이 사건

아산경찰서에 따르면 간부 공무원 A씨는 최근 저녁시간에 식당을 찾아가 술을 마신 뒤 혼자 있는 여주인 B씨를 성추행 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간부 공무원 A씨와 친분이 있는 C씨가 1년 전 식당에서 자신의 딸을 성추행 한 사실을 숨기고 있다가, 최근 A씨가 찾아와 자신까지 성추행하자 A씨와 C씨를 상대로 한꺼번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그러나 A씨와 C씨는 혐의 사실을 완강히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 주장 외에는 물증이 없고 피고소인들이 혐의 사실을 완강히 부인하고 있는 만큼 거짓말 탐지기 수사 등 보강수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A씨 등의 혐의 여부는 보강수사를 통해 밝혀지겠지만 최근 들어 아산시청 공무원과 관련된 각종 사건·사고가 잇따르면서 공직기강 해이가 심각하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 2일 한 간부 공무원이 부하여직원을 상습적으로 성추행 했다는 내부 제보가 접수돼 해당 간부 공무원이 사표를 제출한 바 있다.



시는 사실조사 없이 명예퇴직 절차를 진행하려다 본지의 취재가 시작되자 서둘러 이 간부 공무원을 사직 처리했다. 지난해에도 또 다른 간부 공무원이 여직원을 성추행 했다는 투서가 접수돼 홍역을 치른 바 있다. 3월에는 시청 공무원 2명이 민원인들이 보는 앞에서 주먹을 휘두르며 다툼을 벌여 물의를 빚었으며 결국 이중 1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최근 아산시가 김진구 시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민선5기가 출범한 2010년 7월 이후 27명의 공무원이 횡령과 금품수수, 근무지 이탈 등으로 징계처분을 받았다. 횡령 및 금품수수가 4건, 폭행 및 상해가 4건, 근무지 무단이탈이 2건, 음주운전 11건, 기타가 6건이다. 이에 따른 징계는 해임 1건, 감봉 2건, 견책 12건, 불문경고 3건, 훈계 9건 등이다.



최근 시정질문에서 대책마련을 요구한 김진구 시의원은 “지난해 공공기관 청렴도 조사를 보면 민원인이나 전직 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한 외부청렴도는 좋게 나왔지만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내부청렴도는 68개 단체 가운데 36위를 기록했고 평균보다 낮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민선5기 출범 이후 청렴서약서까지 받아가면서 직원들의 공직기강 해이를 바로잡기 위해 노력했지만 2010년 12건, 2011년 12건, 올해 5월 현재 3건의 공직기강 해이행위가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대한 과오를 범한 직원은 문책성 순환보직 시키고 부서 상부직원까지 책임을 지도록 해야 한다. 공직사회가 좀 더 청렴해지기 위해서는 시민이 참여하는 감사위원회를 두고 전문여론조사를 통한 조사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복기왕 아산시장은 시정질문 답변을 통해 “공직기강 확립과 내부 청렴도 향상을 위한 공직자 스스로의 의지와 각성이 중요하다. 고질적인 관행적 비리 척결을 위한 기획감찰을 강화해 엄정한 공직기강을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장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