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숭례문·거북선·알렉산더를 모래조각으로 만난다

어린 외국인 소녀가 샌드보드를 타고 모래언덕을 내려오고 있다(왼쪽). 모래조각 콘테스트에 참가한 외국인 관광객들(오른쪽).




내달부터 해운대 모래축제

부산 해운대 모래축제(sandfestival.haeundae.go.kr)가 다음 달 1일 시작된다. 모래를 가지고 벌이는 국내 유일의 행사로 여름 맞이 첫 번째 해변축제다. 4일 동안 열리는 축제지만 프로그램은 30개가 넘어 풍성하다. 특히 올해는 해운대해수욕장 백사장 복원사업 원년을 맞아 더욱 알찬 축제를 준비했다.



올 축제의 테마는 ‘잊지 못할 역사의 순간’이다. 국내외 샌드 아티스트들이 참여하는 ‘세계모래조각전’이 축제 기간 내내 진행된다. ‘숭례문’ ‘알렉산더 대왕’ ‘진시황제’ ‘거북선’ 등 역사 속에 등장하는 인물과 상징물이 모래조각으로 재현된다. 여기에 해운대 역사를 엿볼 수 있는 ‘해운대 달맞이 언덕의 사랑 이야기’ ‘마린 시티 마천루와 신세계센텀시티’ 등 작품도 더해진다.



체험 프로그램도 다채롭다. 3일을 제외한 전 기간에 관광객이 직접 참여하는 모래조각 콘테스트가 열린다. 4~7명이 한 팀을 이뤄 인터넷이나 현장에서 참가 신청을 할 수 있다. 전문 모래조각가가 심사를 해 수상자에게 기념품을 준다. 참가비는 팀별 1만원. 백사장에서 할 수 있는 다양한 레포츠 체험도 있다. 10m 높이로 쌓아올린 모래언덕을 보드에 올라 가로지르는 샌드보드(3000원), 비치발리볼 대회(2일), 해운대 씨름대회(3일) 등 날마다 새로운 이벤트가 벌어진다.



주말인 2~3일 밤에는 해운대 백사장이 클럽으로 변신한다. 클럽 조명을 모래펄판에 들여 놓고 전문 DJ와 댄서들이 출연해 분위기를 돋운다. 성인존과 청소년존이 별도 운영된다. 051-749-4062.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