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 끔찍한 일 당할 수도” 박지원 또 독설

박지원 민주통합당 비대위원장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당선자 총회 도중 생수를 마시고 있다. [오종택 기자]
민주통합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이명박 대통령의 ‘퇴임 후’를 언급했다.



박근혜 이어 여권 저격 전선 넓혀
새누리 “야권연대 반성부터 해라”

그는 24일 의원총회에서 “이명박 대통령은 민간인 사찰의 몸통으로서 책임을 지고 관계자 처벌과 대국민 사과를 하라. 남은 임기 7~8개월 동안 (민간인 사찰과 측근 비리 문제를) 완전 정리하고 털고 가서 퇴임 후 불행한 대통령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만약 그러지 못할 때 퇴임 후에 끔찍한 일을 당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하면 우리도 끔찍하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이 대통령의 형 새누리당 이상득 의원도 겨냥했다.



 그는 “권력 서열 3위와 4위는 구속됐는데, 과연 1위는 어떻게 하고 있느냐”며 “검찰이 권력의 눈치를 보고 수사를 미진하게 할 때 우리 당은 국정조사, 청문회, 최종적으로 특검을 요구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았다. 박 원내대표는 그동안 “권력 1위는 이상득 의원, 2위는 이 대통령, 3위는 최시중 전 방통위원장, 4위는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이라고 주장해 왔다.



 박근혜 전 새누리당 비대위원장과 저축은행 로비스트 박태규씨와의 회동설을 제기한 데 이어 이 대통령, 이상득 의원 등에게로 전선을 확산시키는 양상이다. 제1야당 비대위원장인 박 원내대표가 직접 전선의 맨 앞에 ‘저격수’로 나서 있다. 박 원내대표 측은 이날 민주통합당 명의로 ‘익명의 박근혜계 의원 한 명’과 ‘박 전 위원장 측근 한 명’에 대한 고발장도 서울중앙지검에 냈다.



 새누리당은 박 원내대표를 맹비난했다. 서병수 사무총장은 이날 “국민을 속이는 일”이라며 “대선을 앞두고 상대당의 유력 대통령 후보를 흠집내기 위해 사실이 아닌 말을 단순 반복해 발언함으로써 사실인 듯 국민에게 각인시키려는 시도”라는 것이다. 정우택 최고위원은 “야권연대로 통합진보당에 질질 끌려다닌 데 대해 일말의 책임을 져야 할 민주당이 자숙하기는커녕 예전 같이 정쟁만 벌이려 한다”고 꼬집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