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월부터 무더위 … 7월엔 잦은 폭우

올봄 때이른 더위가 찾아온 데 이어 여름 더위도 예년보다 일찍 시작되고 폭우도 잦을 것 같다.



올여름 태풍 1~2개 영향권

 24일 기상청이 발표한 ‘여름철 기상전망’에 따르면 6월 초순과 중순엔 맑은 날씨에 강한 햇빛으로 인해 지면이 가열되면서 기온이 크게 오르는 뙤약볕 더위가 이어진다. 단 습도는 낮아 끈적한 8월 더위와는 다르다는 게 기상청 설명이다.



 6월 하순에는 남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리고 7월엔 중부와 서해안 지방에 비가 자주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8월에는 고온다습한 북태평양 고기압이 확장하면서 후덥지근한 무더위가 시작되고 대기 불안정으로 인해 국지성 호우도 종종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태풍은 여름철 동안 한반도에 1~2개 정도 영향을 줄 전망이다.



기상청의 정준석 기후예측과장은 “예년보다 눈이 빨리 녹은 몽골·러시아 지역의 기온이 평년보다 2~4도 높은 상태여서 한반도의 여름철 기온을 높이는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반면 아직 남아 있는 티베트 고원의 눈이 한여름에 녹기 시작하면 티베트 고기압이 동쪽으로 확장해 북태평양 고기압과 만나면서 한반도에 많은 비가 내릴 가능성도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