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권력이양 때 북 고위직 200여 명 구금·처형했다

북한이 올 1월 김정일에서 김정은으로 권력을 이양하는 과정에서 200명이 넘는 고위 정부관료를 구금하고 일부는 처형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앰네스티는 24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발표한 ‘2012년 세계 인권 연례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앰네스티 보고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7월 남북대화에 참여했거나 주도한 관료 30명이 총살형에 처해졌다. 교통사고로 위장돼 살해된 경우도 있다고 앰네스티는 말했다. 2007년에서 2010년 사이 경제 관련 범죄로 고위관료 37명이 처형됐다. 보고서는 또 현재 요덕수용소 등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 6곳에 20만 명이 넘는 인원이 수용돼 있다고 추정했다. 수용소 외 기타 시설 180여 곳에도 수천 명이 감금돼 있다고 했다. 이들 대부분은 정식 재판 절차도 없이 강제자백 등을 통해 수용시설에 보내진 경우라고 한다. 보고서는 “수용소에선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강제노동 및 구타 등에 노출돼 있고, 이들 중 상당수가 수용소 내에서 사망하거나 석방 직후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북한은 여전히 정치범 수용소의 존재 자체를 부정하고 있는 상태다.



 보고서엔 “주민 수천 명이 중국으로 탈출했으나, 그 일부가 중국에 의해 강제 소환됐다. 지난해 10월 중국 선양에서만 북한 주민 최소 20여 명이 체포됐다”는 내용도 들어 있다. 보고서는 북한의 심각한 식량난에 대해서도 자세히 설명하면서 우려를 표명했다. “식량부족 때문에 북한에서 15~49세 여성 중 4분의 1이 영양실조에 걸렸다. 5세 미만의 영아 중 3분의 1이 발육장애를 겪고 있 다 ”는 것이다.



하선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