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 최고 백인 래퍼, 에미넴이 온다

세계 최고의 힙합 아티스트 중 한 명으로 평가받는 미국 백인 래퍼 에미넴(40·사진)의 첫 내한공연이 확정됐다. 현대카드는 “8월 19일 오후 8시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보조경기장에서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7 에미넴’을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8월 19일 첫 내한 공연
음반 8000만장 팔린 거장

 에미넴은 천재적인 랩 실력과 직설적인 가사로 유명하다. 흑인 뮤지션 중심의 힙합계를 뒤흔들며 힙합 자체의 영역을 확장해왔다. 에미넴은 미국 디트로이트 빈민가에서 불행한 유년시절을 보냈다. 궁핍한 현실에 대한 탈출구로 자유롭고 반항적인 힙합의 세계에 빠져들었고, 언더그라운드 활동을 하며 자신만의 음악 스타일을 만들어 나갔다.



 1999년 첫 번째 정규 음반 ‘슬림 셰이디 엘피(The Slim Shady LP)’로 주류 음악계에 진입했다. 그 해 그래미 어워즈 ‘최우수 랩 퍼포먼스’와 ‘최우수 랩 앨범상’을 수상하며 스타 대열에 합류했다. 2010년 발표한 여섯 번째 앨범 ‘리커버리’까지 1집을 제외한 모든 정규 앨범을 빌보드 차트 정상에 올렸다. 누적 음반 판매량은 8000만 장에 이른다.



 대표곡으로는 ‘위다웃 미(Without Me)’‘루즈 유어셀프(Lose Yourself)’



등이 있다. 2002년 그의 자전적 얘기를 담은 영화 ‘8마일’에서 직접 주연을 맡았다. 직접 만든 영화의 주제곡 ‘루즈 유어셀프’는 힙합음악으로는 이례적으로 아카데미 주제가상을 탔다.



현대카드 측은 “이번 슈퍼콘서트는 힙합 뮤지션 단독 공연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라며 “라이브 밴드와 함께 에미넴 특유의 역동적인 랩과 생생하고 폭발적인 사운드를 즐길 수 있는 공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에미넴의 내한 소식이 알려지자 국내 팬들은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트위터 아이디 @KKAL*****는 “에미넴이 오면 무조건 간다”고 했고, @diego*****도 “가가, 므라즈 그리고 에미넴”이라며 즐거워했다.



팝스타 레이디가가는 지난달 27일 내한공연을 펼쳤고, 제이슨 므라즈도 다음 달 부산 벡스코 등에서 공연할 예정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