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정 기업만 성장하는 구조 안 돼 … 기업 총수들 인식·문화 바뀌어야”

이명박 대통령은 24일 “특정 기업만 크게 성장하는 지금의 구조가 바뀌어야 하고 이를 위해선 기업 총수들의 인식과 문화가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국민경제자문회의에서 “지금 우리 사회에는 양면성이 존재한다. 선진국일수록 양면성을 줄이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진단하면서다. 이 대통령은 ‘양면성’이란 단어를 썼지만 대기업과 고소득층이 성장의 결실 대부분을 가져가는 양극화 현상을 염두에 둔 듯했다.



MB, 성장의 질 강조

 이 대통령은 성장의 양뿐 아니라 성장의 질을 따질 때란 취지의 발언도 몇 차례 했다. 그는 “우리가 성장을 얘기하지만 이제는 단순한 성장이 아니라 여러 분야에서 선진화가 이뤄져 모든 분야에서 국가가 정상적이고 지속적인 발전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거나 “1인당 국민소득이 얼마가 되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사회 전반적으로 선진화가 이뤄져 지속적이고 꾸준히 소득이 늘어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또 “우리가 지금까지 계속 성장해 왔고 평균 성장률이 높아 만족해 왔지만 이것은 사회 불안을 가져와 지속적인 발전을 할 수 없게 된다”고도 했다.



 이 대통령은 또 “공생발전과 동반성장을 그래서 내놓은 것”이라며 “이건 성장을 위축시키겠다는 게 아니라 진정한 성장을 위해 필요한 것이다. 법을 만들어 공생발전을 하고 동반성장을 하자는 게 아니라 문화를 바꾸자는 것”이라고 했다.



 이 대통령은 지난 17일 중소기업인들과 만났을 때도 “중소기업이 상생을 한다고, 제도를 가지고 억지로 상생해선 안 된다”며 “제도는 빠져나갈 수 있다. 대기업의 문화가 바뀌어야 상생이 된다”고 했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