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디자인 강조한 구본무 … “편한 걸 넘어 즐거움 느껴야”

구본무
구본무(67) LG그룹 회장이 다시 한번 디자인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로고 안 봐도 LG 알게 하라”

 LG그룹에 따르면 구 회장은 지난 22일 서울 서초R&D캠퍼스에서 디자인 경영간담회를 열고 “끝마무리에 따라 제품의 품격이 달라지는 만큼 보이지 않는 곳까지 정교하게 디자인해 완성도를 높이라”고 주문했다. 구 회장은 2006년 신년사를 통해 ‘디자인 경영’을 천명한 뒤 디자인 전략을 직접 챙기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구 회장을 비롯해 구본준(61) LG전자 부회장, 김반석(63) LG화학 부회장, 이상철(64) LG유플러스 부회장 등 그룹 최고경영진이 스마트폰과 TV 같은 주력 제품의 사용방법 자체에 LG의 특성을 심는 방안을 논의했다. 로고가 없더라도 기기를 몇 번 작동해 보는 것만으로 ‘LG 제품’임을 느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구 회장은 “단순히 사용 편의성을 높이는 정도가 아니라 사용자가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소프트웨어와 사용방법을 디자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간담회 직후 신제품 전시관으로 이동해 직접 출시를 앞둔 휴대전화와 TV·생활가전 등 3개 분야의 신제품 60여 종의 디자인을 꼼꼼히 살폈다.



 24일에는 경기도 평택의 LG전자 디지털파크에서 열린 금형기술센터 준공식에 직접 참석했다. LG전자가 1100억원을 투자해 세운 금형기술센터는 제품 외형을 찍어내는 틀인 ‘금형’을 개발하는 곳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