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이스' 박찬호-윤석민 리턴매치…실책에 갈린 승부



안녕하세요. 프로야구 결정적 순간의 온누리입니다.



7, 8위 하위팀 한화-기아의 맞대결, 그러나 한국 최고 에이스 박찬호와 윤석민의 리턴매치이기도 했는데요, 오늘(23일)은 어떻게 됐을까요.



기아 윤석민, 몸쪽 공 하나가 방망이를 두동강냅니다.



3회 장성호에게 안타를 맞아 실점했지만 6회까지 박찬호와 나란히 1실점만 하며 팽팽한 대결을 펼쳤는데요, 다만 박찬호 스스로의 수비에 웃고, 울었습니다.



2회에 안치홍의 번트를 잡아 2루에 던져 아웃, 1루도 아웃.



두둑한 배짱으로 간단히 병살처리. 여기까진 좋았습니다.



이준호의 평범한 땅볼, 1루수가 잡아서 베이스 커버에 들어간 박찬호에게 던졌는데 길게 뻗은 발은 베이스에 닿질 않습니다.



결국 박찬호는 7회 3자책점을 내주면서, 패전 투수가 됐습니다.



박찬호와 윤석민의 대결 시즌 2에서는 결국 된 박찬호가 울었습니다.



오늘 SK-두산전에서도 팽팽한 호수비 맞대결이 펼쳐졌습니다.



이종욱의 몸을 날린 호수비. 손시헌의 나이스 캐치!



SK 질 수 없죠. 정근우는 어려운 타구를 척척 잡아내고 몸을 날려 다이빙 캐치까지.



결국은 호수비 속 하나의 실수가 승부를 갈랐습니다.



6회 김현수의 땅볼, 1루수 박정권이 잘 잡았는데, 투수에게 던진 송구가 높았습니다.



베이스커버 들어온 엄정욱, 달려오던 김현수와 충돌, 아찔한 장면도 연출을 하는데, 이렇게 출루한 김현수, 결국 두산의 6회 3점의 물꼬를 틉니다.



호수비 하면, 이 남자도 빼 놓을 수가 없습니다.



넥센의 정수성이 멋진 호수비로 팀의 사기를 확 북돋습니다.



결국 넥센, 팀 최다 8연승을 달리면서 리그 단독 선두로 올라섭니다.



서른다섯에 처음 주전을 꿰찬 연봉 4200만원의 정수성.



더이상 정수근의 동생이 아닌, 한 남자로서 정수성의 비상을 기대해봅니다.



결정적 순간이었습니다.

관련기사

LG, 넥센만 만나면…프로야구 '엘넥라시코'가 대세한 편의 인생극장?…목동구장에 퍼진 "김병현! 김병현!"'태그 막는 핼멧 블로킹'…하늘도 도운 박찬호의 2승4번 타자가 번트?…고든 실수에 빛바랜 박석민의 센스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