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찬경 게이트’ 조짐

김모 청와대 선임행정관 형에 대한 미래저축은행의 100억원대 ‘빚 탕감’ 사건이 ‘금융 게이트’로 번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금융사들의 이해할 수 없는 채권 특혜 매도 행진이 드러났고 청와대 행정관, 국내 굴지의 금융그룹 회장, 관치 논란이 끊이지 않는 금융사 등 등장인물들의 면면도 심상치 않기 때문이다.



120억 병원 채권이 27억에 팔리고
행정관과 금융그룹 회장 연루 의혹
정·관계 로비 밝힐 신호탄 될 수도

 먼저 농협중앙회가 120억원대의 S병원 채권을 유암코에 27억원의 저가에 매도한 배경에 의혹이 쏠리고 있다. 금융업계 관계자는 “1순위 채권은 가치가 높아 최소한 채권가액의 80% 이상 가격에 팔린다”고 말했다. 이 채권을 50억원에 매도한 유암코의 경우에도 K 전 회장 관여 정황이 불거지면서 의혹이 커지고 있다. 더욱이 현재 금융감독원은 K 전 회장이 재직했던 금융그룹이 지난해 9월 미래저축은행 유상증자에 145억원을 투자한 경위와 김찬경 미래저축은행 회장이 차명으로 보유하고 있는 골프장 회원권 18억원어치를 매입한 경위 등을 조사 중인 상황이다.



 김 회장이 김 행정관의 부탁을 받고 거액을 들여 그의 형에게 병원을 되찾아줄 만한 이유가 무엇인지도 의문이다. 검찰의 수사 진행 방향에 따라서 정·관계 로비 의혹을 밝히는 첫 신호탄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K 전 회장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김씨를 만난 사실도 없고, 조 변호사도 알지 못하며 S병원 관련 내용도 전혀 알지 못한다”며 “내가 유암코에 S병원 채권을 싸게 팔아달라고 부탁했더라도 그게 통했겠는가”라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김 행정관을 대기발령 조치하면서 “병원이 빌린 60억원 상당의 엔화 대출 원리금이 불어나자 김 행정관이 2010년 말 미래저축은행에 ‘형 병원의 대출을 도와달라’고 부탁한 정황이 있다”며 “이것(대출 청탁) 자체가 공무원 행동강령상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고정애·박진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